여실히 드러난 ‘공천 시스템’ 실패
상태바
여실히 드러난 ‘공천 시스템’ 실패
  • 안휘재 기자
  • 승인 2016년 04월 14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5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인지도 위주 구태 답습
더민주 ‘이기는데만 이기는’ 패턴
4·13 총선 결과를 놓고 여야 3당의 공천 시스템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대전지역 내 일부 선거구 선거결과를 두고 인지도 위주 공천 및 ‘동일 패’를 내놓는 안일함으로 확장성을 꾀하지 못한 각 당 공천의 실책이 결과로 드러났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전체 의석수 획득과는 무관하게 지역 득표 상황을 놓고 봤을 때 지난 지방선거 및 총선에서 드러났던 약점을 보완하지 못했다는 평과 혁신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오히려 구태를 답습했다는 이유에서다.

새누리당은 ‘국민참여경선제(오픈프라이머리)’를 전면에 내세워 공천 이슈 선점에서 우위를 차지하는가 싶었지만, 공천이 진행될수록 국민에게 당 내부 갈등 상황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정치권 관계자들로부터 ‘친박·비박’등 계파에 얽매여 ‘총선 승리’라는 대의를 놓쳤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역별로 최소 1곳의 선거구를 전략공천지역 혹은 여성우선추천공천지역으로 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대전지역에서는 단일 후보가 나선 2곳의 선거구를 제외하고는 모든 선거구에서는 여론조사를 통한 경선을 진행했다.

유성갑 지역의 여론조사 방식의 경선 결과가 발표된 이후, 대전시당 관계자들은 경선에서 탈락한 특정 후보에 대한 안타까움을 공공연하게 표했을 정도로 공관위의 의석 확보를 위한 ‘전략적 판단’은 부재했다.

지역 판세에 대한 전략적 분석은 결여된, 인지도에 의존한 상향식 공천의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났나는 분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반적 선전에도 불구하고 “대전지역내에서 이길만한 선거구에서만 이기는 동일 패턴이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라는 평을 받는다.

실제 박영순 대덕구 후보는 지난 4회·5회·6회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정용기 의원을 상대로 반복적으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동일한 후보’가 ‘동일한 경쟁자’와 대치하면서 패배가 반복되고 있는 셈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더민주 대덕구의 후보도 결국 여론조사식 경선으로 결정된 것인데 결과는 어차피 예견됐었다”면서 “정치라는 게 이기는데서만 이길게 아니라 의석을 늘리는 것이 목표 아닌가. 안일한 방식의 공천으로 쇄신을 해내지 못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휘재 기자 sparklehj@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