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인권위, 20대 총선 투표소 인권영향 평가 실시
상태바
아산시 인권위, 20대 총선 투표소 인권영향 평가 실시
  • 정재호 기자
  • 승인 2016년 04월 14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5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인권위원회는 사전선거가 실시된 지난 8일부터 본선거일인 13일까지 사전투표소 17개소와 일반투표소 89개소 등 총106개소에 대해 제20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소 인권영향 평가를 실시했다.

이번 투표소 인권영향평가에는 아산시 인권위원 15명과 자원봉사 일반모니터링단 5명이 참가해 개별 투표소에 대한 장애인 및 사회적 약자를 위한 투표소의 접근성, 투표시설의 적절성, 거동불편자에 대한 안내요원 배치여부 등을 점검했다.

또한 공무원과 장애인들의 투표소에 대한 인식차를 확인하기 위하여 89개소 투표관리관에게 투표소 인권영향평가서를 작성 및 제출과 더불어 인권위원들과 모니터링단의 시각으로 투표소를 점검하는 방안으로 실시했다.

인권위원회에서는 이번 투표소 인권영향평가를 분석하여 5월 중에 점검결과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와 공유하여 향후 선거에 반영되도록 노력 할 계획이다.

우삼열 아산시 인권위원장은 "아산시가 사회적 약자의 참정권 보장을 생각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을 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를 위해 한걸음 더 나갈 수 있는 소중한 시간 이었다"며 "우리 모두가 좀 더 자신의 주변을 둘러본다면 보다 따뜻한 아산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 인권위원회는 인권도시 아산 조성을 위해 2016년 인권사업으로 아산시 인권기본계획 수립, 찾아가는 인권교육 실시, 인권활동가 양성과정 운영, 그리고 인권위원이 직접 참여하는 읍·면·동 순회교육 등을 실시하여 아산시민들에게 인권감수성을 높이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아산=정재호 기자 jjh3428@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