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 마의 60% 넘진 못해… 충청권 평균 58.72%
상태바
투표율 마의 60% 넘진 못해… 충청권 평균 58.72%
  • 특별취재반
  • 승인 2016년 04월 14일 0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4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평균 58%… 19대 보다 ↑, 대전 유성구 62% 가장높아
4·13 총선의 전국 투표율이 58.0%로 잠정 집계됐다.

13일 오후 11시 기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대전은 58.6%, 충남 55.5%, 세종 63.5%, 충북 57.3% 등의 잠정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로써 충청지역은 전국 평균보다 약간 높은 투표율(58.72%)을 기록했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지난 19대 총선(전국 평균 54.2%, 대전 54.2%, 충남 52.4%, 충북54.6%)보다 높은 수치였다. 당초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투표를 통해 투표율 '마의 60%'를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결국 60% 선을 넘지는 못했다.

사전투표(12.2%)가 전체 투표율 상승에 크게 영향을 끼치지 않은 이유는 선거일에 투표를 못하는 투표자만 미리 투표한 게 아니라 상당수의 적극 투표층도 참여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가능해진다.

대전은 유권자 121만 4402명 중 71만 2240명이 투표에 참여해 전국 평균을 웃도는 투표율을 보였다. 특히 대전은 지난 19대 총선에서 전국 투표율과 일치한 지역으로 투표율에 관심이 쏠렸다.

지역별로는 유성구가 62.8%의 투표율로 가장 높은 참여율을 보인 반면 동구는 56.0%로 가장 낮았다. 충남의 경우 총 유권자 168만 3854명 중 93만 4688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역별로 계룡시가 62.6%로 가장 높았고 서천이 61.5%, 청양 60.5% 순을 보였다. 반면 천안시 동남구는 52.2%의 투표율로 가장 저조했다.

이해찬 후보의 더불어민주당 탈당 후 무소속 출마 등으로 관심 선거구로 분류된 세종시는 유권자 16만7798명 중 10만 6604명이 참여해 63.5%로 전국 2위의 투표율을 보였다.

충북의 경우 총 유권자 128만 7549명 중 73만 7303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역별로 보은군이 65.8%로 가장 높았고 옥천군 64.3%, 영동군 63.6% 순을 보였다. 반면 선거구 획정에 따라 중부4군에서 빠져나와 남부3군에 편입되면서 크게 반발했던 괴산군은 51.8%의 투표율로 가장 저조한 수치를 기록했다. 특별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