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까지 혼탁’… 뒤숭숭했던 천안 선거운동
상태바
‘막판까지 혼탁’… 뒤숭숭했던 천안 선거운동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6년 04월 12일 2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3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규제·측근비리·셀프여론조사
시민들은 냉담… “정치권 모두 책임”
치열했던 천안지역 국회의원 선거전이 선거구별로 독특한 화두를 남기고 12일 마무리됐다.

현역 국회의원이 천안병으로 옮기면서 무주공산이 된 천안갑은 새누리당 박찬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가 수도권규제 완화 정책을 놓고 선거 막판까지 공방을 펼쳤다.

한태선 후보는 "이번 선거는 경제선거이며, 지난 8년간 천안의 일자리를 빼앗아간 새누리당의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을 심판하는 선거다"며, "천안경제를 다시 도약시키는 일, 대한민국 경제를 망치고 천안경제를 목조여온 새누리당에 맡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찬우 후보는 수도권 규제완화 '철폐'가 아닌 '수정'으로 반격했다. 박 후보는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정부로부터 실익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능력을 강조했다.

수도권 규제완화 화두에 대해서 시민들은 어느 한 쪽의 손을 들어주지는 않는 분위기다.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에게 책임이 있지만 도지사를 시작으로 천안시장, 2명의 현역 국회의원 모두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도 적지 않은 책임요소가 있다는 판단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후보가 재선에 도전하고 있는 천안을은 박 후보의 측근비리가 막판까지 선거전을 가열시켰다.

새누리당 최민기 후보는 "박완주 후보는 보좌관 등 측근 비리와 관련해 지금까지 사과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으로서의 기본적인 자질이 의심되는 부분이다"며 막판까지 중점 부각시켰다.

반면 박완주 후보는 "잠시 보좌관으로 있던 사람의 비리혐의로 가족은 물론 친구와 주변지인들까지 피해를 입어 민망하기 그지없다"며 관련설을 부인하고 "측근비리가 그토록 문제라면 유권자를 매수하려다 300만원 벌금형에 의원직까지 박탈당한 경험이 있는 후보야말로 부적격자다”고 역공했다.

신설 선거구인 천안병은 선거중반 터져 나온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의 셀프여론조사가 고소로 이어지면서 혼탁해졌다.

양 후보 측은 조사기관 관계자 개인의 실수로 논란 확산을 막고 싶었지만 새누리당 이창수 후보와 국민의당 정순평 후보는 선거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로 사과를 요구하며 선거막판까지 맹공을 펼쳤다.

이외 국민의당 천안을 정재택 후보는 녹색바람에 힘을 실어달라며 선거전을 이어갔고 정의당 천안을 박성필 후보는 청년공약으로 지지를 호소했다.

천안=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