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을 최민기 후보, 박완주 검찰 고발
상태바
천안을 최민기 후보, 박완주 검찰 고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6년 04월 12일 2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3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천안을 최민기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후보와 박 후보의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현직 시도의원 5명을 허위사실 유포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2일 검찰과 선관위에 고발했다.

선거행정 전문가는 이번 박 후보 측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사안이 중대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최 후보에 따르면 박완주 후보의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김연 도의원은 지난 11일 오후 6시경 "780억원 천안야구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누군가 빼먹었다. 최민기 후보가 건설산업위와 천안시의장일 때 400억원 통과"라는 글귀와 함께 기사를 링크해 문자를 발송했다.

오인철 도의원은 "주민숙원 사업 다 무시하고 야구장에 780억원을 쏟아 붓는데 동조한 후보, 절대 안 됩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했다. 이 같은 문자 발송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천안시의회 엄소영, 이종담, 김은나 의원도 가담했다.

이에 앞서 박완주 후보는 TV토론회에서 "야구장에 780억원을 써서 시민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땅값 보상비로 410억원을 지불했고, 이런 일을 감시해야 할 당시 그 상임위에 계셨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최민기 후보는 "천안야구장 조성과 자신은 어떤 연관성도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 후보는 12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야구장 조성은 5대 의회 때 결정되고 추진된 것으로 6대 시의원으로 당선된 나와는 상관없다. 야구장 조성 당시 나는 교수로 활동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또 이번 허위사실 문자 유포와 관련 "야구장 조성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선거판에 끌어들여 불리한 총선구도를 유리한 국면으로 이끌고, 당선 가능성이 높아진 최민기를 낙선시키기 위한 공작정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선거행정 전문가는 "이번 사안은 중대하다"며, "근소한 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될 경우 이번 허위사실 유포는 재판부의 판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천안=유창림 기자 yoo77200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