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당화 된 새누리… 더민주-국민의당은 적통다툼”
상태바
“사당화 된 새누리… 더민주-국민의당은 적통다툼”
  • 특별취재반
  • 승인 2016년 04월 10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11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각당 비판하며 지지호소
정의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천호선 전 대표가 9일 대전을 찾아 대전 엑스포시민공원, 화폐박물관 등에서 후보 유세 지원에 나섰다.

정의당 대전 서구을 김윤기, 유성갑 강영삼, 유성을 이성우 후보 등은 이날 천 전 대표와 함께한 자리에서 "새누리당은 또 다시 막장드라마를 쓰고 있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누가 적통인지를 두고 싸우느라 여당에 맞서 싸우지 못하고 있다”며 “정책은 사라지고, 국민들은 정보가 없는 선거를 하고 있다. 국민들은 자신을 닮은 정당과 후보자에게 투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 전 대표는 이어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정당을 사당화 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심판해야 한다”며 “더민주는 과거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의 반은 걷어차 버렸다.

김종인 대표의 더불어민주당이 서민을 위한 복지정책, 햇볕정책을 이어나갈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새누리당과 더민주를 싸잡아 비난했다.

또 “국민의당은 2-2번 정당”이라며 “더민주에서 공천을 받지 못할 인물들이 나와 만든 정당, 안철수 후보의 대권플랜으로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국민의당도 비판했다.

천 전 대표는 "이번 총선도 문제지만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하기 위해서는 계파싸움, 공천갈등이 없는 민주주의 정당인 정의당을 선택해 달라”고 덧붙였다. 특별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