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일주일앞 박대통령 귀국 판세 어떤 변수될 지 관심 모여
상태바
총선 일주일앞 박대통령 귀국 판세 어떤 변수될 지 관심 모여
  • 연합뉴스
  • 승인 2016년 04월 05일 2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4월 06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 모드서 내치 모드 전환
靑 “외부일정 없이 국정운영 전념” ... 선거개입 불씨 행보는 피할 듯
총선 이틀전 국무회의 발언 주목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와 멕시코 방문을 마치고 6일 귀국하는 박근혜 대통령이 '외교' 모드에서 다시 '내치(內治)' 모드로 전환해야 한다.

평시가 아니라 정국이 분수령인 4·13 총선을 꼭 일주일 남겨둔 시점에 귀국하는 터라 박 대통령의 존재감이 선거에 어떤 변수가 될 런지도 관심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상당수의 지역구에서 예측불허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판세속에 '선거의 여왕' 타이틀을 갖고 있는 박 대통령의 귀국후 일거수일투족이 주목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우선 박 대통령은 귀국 후 여독을 풀면서 순방으로 밀린 업무를 챙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귀국 직후 특별하게 계획된 외부 일정은 없다"면서 "안보와 경제 모두 엄중한 상황이므로 국정운영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외부 행사에 참석할 경우 자칫 정치적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창조경제 행보의 일환으로 대구(10일), 부산(16일), 충남 아산(18일), 판교(22일)를 차례로 찾았지만, 대구와 부산 방문에선 진박(眞朴·진실한 친박) 후보 지원 논란을 낳았다.

더구나 이제는 총선을 코앞에 둔 예민한 시기여서 박 대통령이 선거 개입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행보를 피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순방 기간에도 선거 정국과 관련해 반응을 삼갔다. 국민의당 권은희 후보가 박 대통령을 저격하는 이미지의 선거포스터를 제작해 논란이 벌어진 데 대해서도 속내는 불편해했지만, 대외적으로 입을 닫았다.

청와대에서는 총선 결과가 박 대통령의 남은 임기 동안 국정장악력을 좌우할 수 있는 만큼, 판세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기류지만, 선거 개입 논란의 불씨를 남기지 않기 위해 최대한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선거를 며칠 앞둔 시기여서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은 이전보다 크게 선거개입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면서 "이렇게 되면 야권이 공세 수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부담이 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예정된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발언 내용과 수위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일단 총선과 관련해 원론적인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어떤 발언을 할지 정해진 것은 없으나, 유권자가 올바른 선택을 해달라는 원론적인 이야기는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발언의 맥락 및 단어 선택에 따라 박 대통령이 지난해 말부터 제기해온 '총선심판론'의 연장선상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 박 대통령이 이번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미국, 일본, 중국 정상과의 연쇄 및 다자 회담을 가지며 숨 가쁘게 수행한 북핵 외교전에 대한 소회를 밝히면서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 간접적으로 보수층의 결집을 불러일으키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