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문화도시 육성’ 세종문화재단 10월 출범
상태바
‘10대 문화도시 육성’ 세종문화재단 10월 출범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6년 03월 10일 18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11일 금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기금 300억원 조성 목표
市 이달중 기본계획 확정해 조례 제정
문화도시 조성사업·활동지원 역할
지역 실정 적합한 콘텐츠 개발 기대
세종시가 도시 경쟁력 강화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오는 10월 세종문화재단을 설립하고 2020년까지 문예진흥기금 300억원을 조성한다.

이춘희 시장은 10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양하고 우수한 문화콘텐츠를 제공하고, 세종시 문화예술 수준을 높여 대한민국의 10대 문화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세종문화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까지 문화예술진흥 기금 65억원을 확보했으며 올해 100억원, 오는 2020년까지 300억원의 기금을 조성 운영해 세종문화재단 운영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시는 지난해 12월 공모를 통해 민간 전문가 12명의 추진위원회를 구성했고, 이달 중 재단설립 기본계획을 확정해 조례를 제정한다. 이어 행정자치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10월 세종문화재단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세종문화재단은 임원이 대표이사를 포함해 15명 이내로 구성하고, 사무처는 최소인원인 20명 이내로 하되, 문화 수요에 따라 연차별로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종문화재단은 △대한민국 10대 문화도시 조성사업 발굴 추진과 △문화예술의 창작보급 및 활동지원 △문화예술 공모 및 교류사업 △지역문화행사 및 지역축제 운영·관리 △문화예술시설 운영·관리 등의 역할을 맡아 세종시 문화예술을 선도해 나간다.

특히 지역 실정에 적합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하고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실천을 통해 세종시 문화예술 수준을 한 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종시는 주민들의 평균 연령이 36.4세로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로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젊은층의 수요가 많다. 또 주민들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고 전문성 있는 문화예술 서비스 제공을 위해 문화재단을 설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도 문화국가 실현을 위해 2014년 지역문화진흥법을 제정해 지역문화 발전을 이끌 문화재단 설립과 운영을 권고하고 있다. 이날 현재 전국 17개 광역시·도중에서 세종과 울산, 경북을 제외한 14개 시·도가 문화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문화재단설립은 세종시가 대한민국의 10대 문화도시로 발돋움하는 첫 단계”라며 “세종시 문화예술 성장의 중요한 전기가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