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야권 통합 전격 제안
상태바
김종인 야권 통합 전격 제안
  • 이병욱 기자
  • 승인 2016년 03월 02일 2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03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부 문제 탈당, 그 명분 사라져”
안철수 “당내 정리부터 하시기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2일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기 위해서라도 야권이 4·13 총선의 승리를 거두기 위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야권이 다시한번 통합에 동참하자는 제의를 드린다”고 야권 통합을 제안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선거가 불과 42일밖에 남지 않았고, 모든 국민은 지난 3년간 박근혜정부가 행해온 정치·경제·사회·외교 모든 분야의 실정을 심판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시간이 없기 때문에 각기 나름대로의 이기심에 지나치게 집착하지 말고 대의와 우리나라의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야권 승리와 정권교체를 이루기 위해 야권이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길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질의응답을 통해 “야권통합을 제안한 것”이라며 “지금은 통합을 위해 이런저런 협상을 벌일 수 있는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야권이 분열된 모습을 보이게 된 계기란 것이 대단히 간단하다.

더민주를 탈당한 의원 대다수가 더민주 당시 지도부의 문제를 걸고 탈당계를 낸 분들이기 때문에 그 명분은 다 사라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지금 더민주 밖에 계신 분들이 지나치게 명분론에만 사로잡히지 않으면 우리가 다시 단합할수있는 계기”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은 일제히 반발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야권의 야합은 정당정치의 기본을 무시한 오직 선거만을 위한 “권력용 연대’일 뿐”이라며 “오로지 총선에서 승리해서 의석을 나눠먹겠다는 식의 국민 기만행위”라고 비난했다.

사실상 통합을 제안받은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이 시점에 그런 제안을 하는 의도가 의심스럽다”며 “(더민주는) 먼저 당내 정리부터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이병욱 기자 shod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