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재정건전화 계획 1년… 93억원 성과
상태바
동구 재정건전화 계획 1년… 93억원 성과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5년 10월 06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5년 10월 07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추진비 지출 절반가량 줄여... 체납세금 징수 등 500억원 예상
대전 동구의 재정건전화 장기노력이 일정부분 성과를 거두고 있다. 6일 동구에 따르면 구는 2014년 9월 ‘재정건전화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재정위기 탈출을 위한 노력중이다.

주요 부분은 불필요한 공유재산 매각과 공무원 인력 감축, 행정운영경비 절감 등으로 ‘재정 건전 자치구’가 되는 게 목표다. 장기 계획 수립 1년을 맞은 현재 재정건전화 계획에 따른 성과는 93억원 규모로 파악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행정운영 경비 분야에서 부서운영 및 시책추진에 필요한 업무추진비 지출을 절반 수준으로 줄여 44억 6500만원(2014~2015년)을 절약했다. 정년 퇴직 등으로 줄어든 인력 52명(일반·무기계약직)을 새로 충원하지 않아 절약한 인건비도 25억 4000만원이다. 인건비 추가 절약을 위해 현재 799명인 공무원 정원도 10명 추가 감축을 준비 중이다. 방치된 공유재산 매각(총 16건)도 진행해 11억원을 구 재산으로 확보했다.

구는 앞으로도 국민체육센터 민간위탁, 체납세금 강력징수, 쓰레기종량제봉투 가격 현실화를 진행해 총 500억원의 씀씀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08년 이후 구가 발행한 지방채 잔액이 252억원에 달해 당분간 ‘초긴축 재정’을 더 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 연금부담금, 청소대행사업비 등 내년으로 이월되는 재정결함분도 301억원이나 된다. 구 관계자는 “차근차근 재정건전화를 진행 중”이라며 “지속적으로 돈을 모으고 빚을 갚아 재정건전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영준 기자 kyj8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