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조선과 위만조선 이야기는 한민족의 정통 역사가 될 수 없다
상태바
기자조선과 위만조선 이야기는 한민족의 정통 역사가 될 수 없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15년 09월 15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9월 16일 수요일
  • 8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속기획]안경전의 9000년 한민족사 이야기19
-지금까지 말씀을 돌아보면 이제 한국사 교과서에서 기자조선, 위만조선의 기록은 모두 지워야 마땅하겠습니다.

고려, 조선 때 유학자들 역사인식을 보면 도대체 어떤 근거로 그런 것인지, 우리 역사가 단군 1천 년, 기자 1천 년, 그리고 위만조선 등 이렇게 삼조선이 있었다. 라는 것입니다. 이는 모두 어이없는 역사 왜곡이고 잘못된 역사 인식입니다.

먼저 기자조선이란 것은 존재하지도 않았습니다. 기자는 중국의 은이 망하고 주나라가 들어서던 무렵의 인물입니다. 주나라가 세워질 때 은나라에서 성인으로 여겨지던 기자가 동방의 조선쪽으로 달아났는데 주나라 왕이 그를 조선의 왕으로 임명했다, 하지만 그를 신하로 삼지는 않았다, 이런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이 기자라는 인물이 자기 고향인 하남성 서화에 숨어 살다가 죽어서는 산동성에 묻혔어요. 그곳 답사를 해보면 평범한 농촌의 넓디 넓은 벌판에 그 무덤이 아주 쓸쓸하게 방치돼 있어요. 또 기자에 대한 역사기록 자체도 모순입니다. 기자가 조선으로 건너가고 또 주왕이 기자를 조선 왕에 임명했다고 하는데, 그것은 다시 말해서 기자가 조선을 새로이 연 것이 아니라 기자가 활동하기 이전부터 이미 단군조선이 건재했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또 위만조선의 경우는 위만이란 인물이 어떻게 단군조선 서쪽의 한 자리를 차지하게 됐는지, 그러니까 그가 자신을 받아준 준왕을 배반하고 반란을 일으켜 단군조선의 한 지역을 차지하게 된 경위를 지금까지 수차례 거듭해서 이야기했습니다. 위만이란 인물은 결국 나라의 강도, 동방 역사의 강도인 것입니다. 그런 위만이 자기가 통치하던 지역에 조선이라는 이름을 계속 붙여서 썼을 뿐, 그것이 결코 한민족의 정통 역사가 될 수는 없습니다. 기자조선이나 위만조선이 아니라, 한민족의 단군조선은 BCE 238년 몰락하고 이듬해(BCE 239년) 해모수가 건국한 북부여로 그 국통이 계승됩니다. 북부여는 나중에 다시 고주몽에 의해 고구려로 이어지는데, 바로 이것이야말로 우리 역사의 올바른 맥입니다.

이것이 역사적 사실(事實)인데도 식민사학에 빠진 학자들, 잘못된 국사 교육 때문에 단군조선의 역사가 신화 따위로 부정되고 있습니다. 이 지구촌에서 자기 뿌리역사를, 자기 국조(國祖)를 부정하는 민족이 도대체 어디 또 있습니까? <계속>

■ 환단고기 추천사

학창시절 배운 국사 교과서에서 고조선이 건국된 BC 2333년부터 고구려가 건국된 BC 37년까지는 내용이 거의 없는 '블랙홀'이었다. 따라서 만일 고조선이 신화의 나라라면 우리 역사는 일본보다 짧은 2천 년에 불과하다. 그런데 그 블랙홀 한복판에 천문관측 기록이 있으니 <환단고기>의 '오성취루'가 그것이다. 천문 소프트웨어를 돌려보면 실제로 BC 1734년 7월 중순에 화성·수성·토성·목성·금성 순서로 오성이 모인다. <환단고기>의 기록은 사실이고, 천문대를 가진 고조선은 신화의 나라가 아니었음을 과학적으로 증명하는 것이다.

개천절은 왜 10월 3일인가. 이것 또한 '개천 1565년 10월 3일 왕검을 단군으로 추대했다' 같이 요약되는 <환단고기>의 기록을 근거로 한 것이다. 즉 개천 1년에는 환웅의 배달국 건국이, '진짜 개천'이 있었다는 뜻이다. 개천절에 '진짜 개천'을 기념하지 않기 때문에 배달국의 역사 1565년을 송두리째 잃어버리고 있다. 태극기를 만든 태호복희나 민족의 수호신 치우천황은 모두 배달국 사람이다. 배달국을 인정하지 않으면 우리 태극기는 중국제가 되고 '붉은악마' 또한 중국 응원단이 되는 것이다.

환웅이 풍백·우사·운사 세 신하와 3천 명의 천손을 거느리고 태백산 신단수 아래로 내려왔으니 이것이 '진짜 개천'의 모습이다. 호랑이 부족과 곰 부족 같은 지손은 환웅에게 천손이 되고 싶다고 간청했다. 환웅이 쑥·마늘을 먹으며 수양할 것을 요구하자 호랑이 부족은 포기했다. 하지만 곰 부족은 이를 완수해 여왕은 환웅의 아내가 되는 영광을 누린다……. <환단고기>의 천손이 지손을 교화하는 장면이다. 천손의 당당함으로부터 우리 민족의 '선민사상'을 느낄 수 있다. 이것이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한다는 배달국의 개국이념 홍익이다. 즉 '우리는 누구인가' 질문에 대한 답은 천손이고,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질문에 대한 답은 홍익인 것이다. 나는 미국 유학시절 한국인의 민족정신을 물어온 외국인의 질문에 무척 당황한 적이 있었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3·1 정신, 새마을정신, 화랑정신, 충무정신…… 어느 것 하나 내 가슴을 진정으로 채우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의 개국이념이 개천사상이었음을 미처 깨닫지 못했던 것이다.

평화를 사랑하면 전쟁을 준비하라는 말처럼 세계화를 추진하려면 먼저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 개천사상이라는 국민정신이 흔들리면 세계화는 의미가 없다. 여기서 사상과 종교를 혼돈하면 안 된다. 교회, 도장, 사원, 성당, 절…… 어디를 다니든, 종교가 있든 없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개천사상을 공부해야 한다. 다문화 가족 또한 예외가 될 수 없다. 국혼이 흔들리면 대한민국의 존재 자체가 위태로워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역사상 가장 좁은 영토를 가지고, 역사교육도 제대로 못하며, 사대주의에 찌들어 사는 우리는 '가장 못난 후손'이다. 곰 부족과 호랑이 부족은 식민사학에 의해 곰 한 마리와 호랑이 한 마리로 둔갑했고, 그 결과 하늘의 자손 천손은 곰의 자손 웅손이 됐다. 화가 진행되고 있다. 애국을 얘기하면 세계화에 역행하는 국수주의자로 낙인찍히는 분위기다.

이렇게 국혼이 흔들리고 이념으로, 종교로, 지연으로, 학연으로, 빈부로…… 사분오열된 나라에 과연 미래가 있을까. 나는 대한민국이 컴퓨터라면 다시 포맷하고 싶다. 대한민국은 개천사상을 바탕으로 다시 태어나야 하기 때문이다. 개천사상을 공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안경전의 <환단고기> 역주본을 읽는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 유라시아 대륙의 동쪽을 지배한 우리 조상들의 찬란한 역사를 만날 수 있다. 위대한 대한민국을 건설할 후손들의 밝은 미래를 발견할 수 있다.

안경전의 <환단고기> 역주본은 승천하는 대한민국 용의 여의주가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