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소수자 단체·진보정당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 철회하라”
상태바
대전 성소수자 단체·진보정당 “성평등 기본조례 개정 철회하라”
  • 이한성 기자
  • 승인 2015년 09월 07일 2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9월 08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성소수자 단체 및 대전지역 진보정당 등이 대전시의 ‘대전시 성평등 기본조례’ 재개정과 관련한 움직임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성소수자 당사자모임 솔롱고스와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 민변대전충청지부, 대전진보결집더하기, 정의당 대전시당 등으로 구성된 '성소수자 배제하는 대전시 성평등 기본조례 개악저지 운동본부'는 7일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지난 5월 대전시의회는 권선택 대전시장이 제출한 성평등 기본조례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은 현재 해당 성평등 조례는 대전시와 시의회에 의해 폐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이 책임은 이 조례가 ‘동성애 조장법’이라는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보수 기독교계와 교회의 헛기침소리에 몸살을 앓는 시의회 다수당인 새정치민주연합에게 있다”고 강력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전시와 대전시의회는 성급히 추진하는 성평등 기본조례의 개정을 즉각 철회할 것”이라며 “대전시는 성소수자 당사자의 목소리를 듣고 모두를 위한 성평등 정책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7월 1일 시행된 ‘대전시 성평등 기본조례’는 조례 조항 중 ‘성 소수자’가 포함된 데 대한 기독교계의 반발로 인해 시행 2개월만에 관련조항 삭제 및 조례명칭 변경이 추진 중이다.

이한성 기자 hansou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