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회의 끊김걱정 뚝!
상태바
영상회의 끊김걱정 뚝!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4년 11월 16일 18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1월 17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RI, 기술개발 성공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영상회의 시스템의 완전 국산화에 성공했다.

영상회의 시스템의 문제로 지적되온 끊김 현상이 없는 데다 가격도 해외 제품의 3분의 1 수준이어서 국내는 물론 연간 29억달러에 달하는 세계시장 진출도 가능할 전망이다.

ETRI는 정부의 ‘범부처 기가코리아사업’의 일환으로 영상회의 시스템인 ‘기가 큐릭스’를 개발하고, 국회 본관과 세종시 기획재정부 간의 끊김 없는 영상회의 시연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영상회의 시스템은 최근 정부청사의 세종시 이전을 비롯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등으로 효율적 소통의 대안으로 각광을 받고 있지만, 그동안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시스템은 대부분 외산 하드웨어 위주로 구축됐다. 그러나 외산 시스템은 매우 고가인 데다 사용 중 고장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유지보수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 ETRI가 개발한 기가 큐릭스는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쉽게 사용자의 요구사항을 맞출 수 있고 유지보수도 쉬운 것이 장점이다. 또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각종 문서공유나 동영상 재생, 영상회의 중 글쓰기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더욱이 가격이 해외 제품에 비해 3분의 1 수준밖에 안돼 탁월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ETRI의 설명이다.

ETRI는 지난 7월부터 정부 영상회의시스템을 통합 연계하는 영상회의 공통기반시스템에서 다른 기기들과의 상호 호환성시험을 성공리에 수행했으며, 다지점제어장치(MCU, Multipoint Control Unit) 기반 상호호환성 기능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시험에 성공했고 국가 표준 보안기능도 구현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