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8년동안 적금 넣어 공공청사 건립”
상태바
증평군 “8년동안 적금 넣어 공공청사 건립”
  • 김진식 기자
  • 승인 2014년 10월 26일 17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0월 27일 월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금 마련 조례안 군의회 통과
2022년까지 매년 20억원 출연
'초미니' 자치단체로 출범한 지 12년을 맞은 증평군이 공공청사 건립을 위한 기금조성에 나섰다.

26일 증평군에 따르면 '증평군 공용의 청사 건립 기금 설치 조례안'이 최근 군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앞으로 본격적인 재원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이 조례는 청사건립에 따른 안정적인 재원 확보를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일반회계에서 매년 20억원을 출연하는 것이 골자다.

군은 매년 20억원씩 8년동안 출연할 160억원과 이자 등으로 모두 166억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 기금으로 우선 군청 내에 있는 증평읍 청사를 2018년까지 송산택지개발지구 내 공공청사 터로 이전할 예정이다.

군은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연면적 2400㎡)로 건축해 읍사무소와 주민자치센터, 산림공원사업소, 상하수도 사업소 등을 배치한다는 구상이다. 이 사업에는 71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이전한 읍사무소 자리에는 23억원을 들여 증축한 뒤 2020년 군의회를 옮겨올 예정이다. 군의회가 군청과 멀리 떨어져 있어 군의회 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나머지 기금 72억원으로는 2022년까지 군청 내 낡은 일부 건물을 철거하고 신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읍사무소 등의 신축이 필요하지만 어려운 군 재정여건을 고려해 장기적인 자금 확보계획을 마련했다"며 "매년 20억원 씩 적립하면 큰 부담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증평=김진식 기자 jsk12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