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잡습니다
상태바
바로잡습니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14년 10월 23일 2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0월 24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22일자 2면 ‘누리과정 예산분담 난타전’이라는 제목의 기사 중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내년도 누리과정 800억원 이상이 모자란다”는 발언을 “삭감된 예산 200억원, 누리과정 200억원, 인건비 400억원 등 총 800억원의 예산이 모자란다”로 바로잡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