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총동문회 “사태해결 중재안 거부”
상태바
청주대 총동문회 “사태해결 중재안 거부”
  • 주진석 기자
  • 승인 2014년 10월 22일 20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4년 10월 23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대 총동문회는 22일 "정부 재정지원 제한대학에 선정돼 학내 구성원들로부터 퇴진을 요구받는 김윤배 총장이 동문회의 사태 해결 중재안을 거부했다"며 "더는 동문회가 나서 김 총장을 설득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총동문회는 이날 청주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총장이 동문회와의 면담 약속을 깨고 자취를 감췄다"며 "퇴로를 마련해주기 위해 구성원의 반대를 무릅쓰고 파격적인 제안을 했는데, 이마저 거절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총동문회는 지난 15일 김 총장과의 비공식 면담에서 총장직을 사퇴하면 청석학원 재단 이사장직을 보장해주겠다고 제안했다. 다만, 이사 9명 중 5명은 김 총장이 선임할 수 있도록 하되 이사회 운영을 견제할 수 있도록 학교 설립자인 석정 선생 후손 1명을 이사진에 포함하는 조건을 제시했다.

청주대학은 청암 김원근 선생과 그의 동생인 석정 김영근 선생이 공동으로 세운 학교다.

그러나 이들 형제가 타계한 후 석정계가 배제된 채 청암계 후손인 김 총장 독주 체제가 이어지고 있다.

동문회 측은 그러면서 "교육부 특별감사와 임시이사 파견 등으로 사태가 장기국면에 들어가지 않도록 김 총장은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청주대는 "범비대위와 김 총장 면담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에 깊은 실망과 우려의 뜻을 표명하며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총동문회는 모든 책임을 학교 측에만 지우려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학생들이 수업거부로 인해 받게 될 피해는 학교 측에서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총학생회를 비롯한 범비대위는 수업거부 투쟁을 재고하라"고 요구했다.

주진석 기자 joo30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