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대위원장 선출 절차 돌입
상태바
민주, 비대위원장 선출 절차 돌입
  • 이성열 기자
  • 승인 2013년 01월 09일 12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3년 01월 09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은 9일 전당대회 전까지 당을 이끌어갈 비상대책위원장 선출 절차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당무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을 기점으로 진짜 해법을 찾아 썩은 상처를 도려내야 한다”며 “여러 의견 있을 수 있지만 다수 의견에 따라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동안 역대 원내대표단, 시·도당위원장, 초·재선 의원 간담회 등을 잇달아 열어 당내 의견을 수렴했던 박 원내대표는 “여러 얘기가 있겠지만 다수 의견을 따라 주리라 믿는다”며 사실상 합의 추대로 결정한 모습을 보였다.

당내에서는 계파 색이 옅고 중도 성향에 당내 서열이 가장 높은 박병석 국회부의장(대전 서갑)이 비대위원장으로 적합하다는 의견이 모아진 가운데, 막판 변수로 일부 의원들의 지지를 얻고 있는 박영선 의원이 등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합의 추대에 방점이 찍힌 이날 회의에서 계파 간 이견이 불거진다면 찬반 토론에 이은 경선이 진행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서울=이병욱 기자 shod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