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은 했는데…" 적십자 모금 비상
상태바
"시작은 했는데…" 적십자 모금 비상
  • 충청투데이
  • 승인 2012년 12월 05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2년 12월 06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노 충북본부, 회비모금 공무원 지원 거부
봉사원 동원 지로용지 배부 … 실적 저조할 듯
충북한적 “자치단체 도움없이는 모금 힘들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본부(이하 전공노)와 모금 방법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이하 충북적십자사)가 모금 활동을 시작했지만 지난해를 크게 밑도는 모금실적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

충북적십자사는 지난 4일 충주·제천·단양 등 북부 3군에 적십자회비 모금지로를 발송한데 이어 5일에는 진천·괴산·증평·음성 등 중부4군에 지로용지를 발송했다. 또 6일에는 보은·옥천·영동 등 남부 3군에, 오는 10일에는 청주·청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충북적십자사가 자치단체가 아닌 각 읍·면·동 공문발송함에 직접 지로용지를 넣으면서 전공노와의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지난 4일 충주에서는 25개 각 읍·면·동에 지로용지가 배달됐고 이·통장에게는 적십자지로를 수령해 갈 것을 요청하는 문자가 발송됐다. 단양에는 5일에야 2개 읍·6개 면에 지로가 발송됐다. 지난 4일 전공노 제천시지부가 지로용지 전달을 막았던 제천에서는 이번주까지 600여 명의 적십자봉사원을 통해 각 읍·면·동에 지로가 배부될 예정이다.

우여곡절 끝에 지로용지 배달이 시작됐지만 자치단체들이 여느 해와 달리 소극적인 대응에 나서면서 벌써부터 모금실적이 저조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충북적십자사는 언론매체를 통한 홍보 및 거리 캠페인과 함께 기업 등은 직접 방문하는 방식으로 모금활동을 벌일 예정이지만 적십자회비의 상당 부분을 이·통장의 역할에 의존하는 것을 감안하면 효과 여부는 미지수다.

각 자치단체들은 적십자모금활동이 시작되면 통상 각 읍·면·동장을 거쳐 통·이장에게 적십자비 모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해 왔다.. 특히 직접적인 평가가 이뤄지지는 않지만 각 읍·면·동별 모금실적을 공개해 보이지 않는 경쟁이 벌어지곤 했다. 전공노가 불만을 토로하는 부분도 실적을 비교하며 공무원들을 다그치는 반 강제적인 모금 방식에 있다. 이 때문에 각 자치단체들은 전공노와 충북적십자사 사이에서 눈치보기를 하고 있다.

충북도내 한 자치단체 관계자는 “직접적인 평가를 하지는 않지만 읍·면·동 별로 실적을 비교하기 때문에 읍·면·동장들은 이·통장에게 압박을 가할 수 밖에 없었다”며 “전공노와 충북적십자사의 협상 여부를 지켜보면서 실적을 공개할 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충북적십자사 관계자는 “최대한 모금활동에 노력하겠지만 자치단체의 도움이 없이는 모금액이 저조할 수 밖에 없다”며 “모금액이 줄어들면 그 만큼 사업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고 결국 충북도내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충북적십자사의 모금 목표액은 16억 500만 원이다. 지난해는 16억 4500여만 원이 모금됐다. 적십자회비는 적십자사 운영과 함께 재난구호 및 저소득층을 위한 활동비로 쓰인다.

본사종합 cctoda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