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충북도청 이전은 검토대상 아니다”
상태바
이시종 지사 “충북도청 이전은 검토대상 아니다”
  • 하성진 기자
  • 승인 2012년 09월 10일 20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9월 11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사 “청주·청원 광역시 승격 어려워”

청주·청원 통합시 청사 선정이 지역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한 충북도의원이 충북도청 이전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이시종 충북지사는 검토대상이 아니라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10일 오후 열린 314회 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이수완(민주통합당·진천) 의원은 대집행부질문을 통해 “청주·청원통합에 따른 향후 광역시 승격이 예상되는데, 다른 시·도와 같이 행정관할 구역분리에 따라 충북도청도 이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통합시가 출범하면 향후 10년 이내에 인구 100만을 넘어서는 광역시로 승격될 전망이고, 이에 따라 인구 증가뿐만 아니라 충북도의 행정과 경제, 문화 등이 발전되는 현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광역시 출범에 따라 충남도청이 올 연말 이전할 계획이고, 전남도청도 2005년에 이전했다. 경북도청은 2014년에 이전할 계획이다”면서 “그동안 도청 소재지 도시가 광역시로 승격되면 당연히 행정관할 구역분리에 따라 도청을 이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올 연말 준공예정인 진천·음성혁신도시는 교통의 요람지이자, 자족형 미래도시가 될 것”이라며 “지금부터라도 부지확보 문제 등을 선결하고, 도청을 교통의 전략적 요충지로 부상하고 있는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것이 북부권과 남부권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답변에 나선 이 지사는 "전남도청(무안), 충남도청(홍성), 경북도청(안동·예천)처럼 도청이전을 추진했거나 추진 중인 지자체가 있는건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기초치자체가 인구 100만 명을 넘어도 광역시로 승격해주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러한 방침 때문에 경기도 수원시는 114만 명이고 성남시는 98만 명, 창원시는 109만 명에 달하지만 광역시 승격은 불가능하다"며 "정부방침에 비춰볼 때 향후 통합 청주시 인구가 100만 명을 넘더라도 광역시가 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통합 청주시의 광역시 승격에 따른 도청이전 문제는 검토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도청 이전보다는 통합 청주시의 조기정착을 적극 지원하고, 도내 모든 시·군이 고르게 잘 살 수 있도록 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도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의 ‘도청이전설 공론화’가 예고되면서 이 문제가 새로운 지역 현안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날 이 지사의 부정적 입장이 확인되면서 향후 쟁점으로 부각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성진 기자 seongjin9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