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을 노후주택 재건축 사업 만전”
상태바
“서구을 노후주택 재건축 사업 만전”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2년 04월 18일 21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4월 19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대 국회의원 당선자 릴레이 인터뷰] 대전 서구을 박범계
“민생법안 우선하는 전문가형 의원”, 구의회 폐지·구청장 관선 전환반대
민주통합당 박범계 당선자(대전 서구을)는 19대 국회의원의 배지를 달기까지 10년이 걸렸다. 2004년 경선 실패, 2007년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무공천, 2008년 총선 패배 등으로 시련을 겪어야 했다. 그 이전까지는 소위 ‘잘 나가는 인물’이었다.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법률특보, 대통령 당선 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을 거쳐 참여정부 때 청와대 민정·법무비서관을 지내는 등 ‘노무현의 남자’였다. 그랬던 그가 대전으로 내려왔지만, 현실 정치의 벽은 높았다. 주변에선 ‘어깨에 힘이 들어가 있다’는 핀잔이나 ‘뜨내기’라는 말도 들었다.

박 당선자는 그때부터 지역에 눌러앉았다. 10년 동안 지역을 지키며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도 봤고, 참여정부의 쇠락도 봐야 했다. 그동안 참고 견디는 법을 배웠고, 겸손해지는 법도 배웠다. 자신을 되돌아 보고, 무엇을 해야 할지도 뚜렷해졌다.

 

▲ 사진 충청투데이 DB

-어떤 국회의원이 되고 싶나.

“역시 전문가이다. 투사형도 있겠지만, 민생 법안과 관련 철저히 따져 들어가는 전문가형의 의원이 되겠다. 그리고 정치를 직업으로 하는 듯한 느낌이 들지 않도록 하겠다. 정치를 직업으로 할 생각은 없다. 서구을 지역의 진짜 이웃이 되겠다.”

-최우선 공약은 무엇인가.

“서구을지역 아파트는 20년이 거의 됐다. 현행 주택법에 따르면 40년이 돼야 재건축을 할 수 있다. 더 이상의 개발공간이 없고 아파트는 노후화되면서 정주환경은 안 좋아지고 있다. 수직증축 공약도 이 같은 상황을 미리 대처하기 위한 것이다. 수직증축을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 수 있다. 조만간 주민대표들과 만나 함께 고민하고, 동의를 얻어 주택법 개정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 희망 상임위는.

“아무래도 법조인 출신이다 보니 법사위에서 활동하고 싶다. 법사위는 (의원들이) 많이 꺼리는 상임위이지만, 올해는 MB정권의 마지막해이기 때문에 청문회가 많다. 아무래도 법사위 위원들이 (청문회에) 많이 차출될 것으로 보이고, 치열한 격론이 있을 것이다. 이런 저런 생각에 법사위를 피하고 싶은 생각도 있긴 하다. 딜레마다. 법사위를 피한다고 해도 당에서 가만히 놔둘지도 모르겠다.”

- 총선 총평을 한다면.

“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분명히 강했다. MB정부에 대한 심판에 대한 표심도 있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전략적 실수를 했고, 김용민 막말파동이 영향을 미쳤다. 결정적 실수는 민주당이 과거지향적으로 심판만 얘기했지, 이후의 청사진을 내놓지 못했다는 것이다. 반성한다.”

-대전은 새누리와 민주당이 공평하게 3대 3으로 나뉘었는데.

“황금분할이라고 본다. 두 거대 정당이 지역발전을 위해 선의경쟁하라는 명령 같다.”

- 대전지역 민주당 3명의 당내 역할도 중요하다.

“개인적으로는 4선에 성공한 박병석 당선자는 원내대표나 국회부의장을 했으면 한다. 3선이 된 이상민 당선자는 상임위원장이 되면 좋겠다. 저는 대전을 잘 지키겠다.”

- 이젠 대선정국이다. 어떻게 보나.

“축구경기로 본다면 새누리당에는 화려한 개인플레이어를 중심으로 게임을 한다면, 민주당은 팀플레이다. 역대 월드컵을 보면 개인기가 화려한 브라질 우승하는 경우도 있고, 팀플레이가 강한 팀이 우승한 적도 있다. 볼만한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다. 지금부터 중요하다.”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대선 뛰어드는 것 같은데.

“좋다고 본다. 안 교수는 젊은층과 중도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 안 교수가 여권 후보 가능성은 없다. 범야권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다. 안 교수는 대전에 살았던 카이스트 교수이며 대전 명예시민이다. 문재인 당선자와 선의의 경쟁하길 바란다.”

- 정부가 광역시 구의회 폐지와 구청장 관선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어떻게 보나.

“단호히 반대한다. 말 그대로 중앙 독재를 계속하겠다는 것이다. 민선 구청장과 구의회는 풀뿌리 정치의 상징이다. 설령 폐해가 있다고 하면 그것을 고치고 개선하면 될 것이다. 지금도 대통령과 중앙 부처의 권한이 막강한데, 그마저도 없애면 안 된다.”

정리=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