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악 네거티브 총선 … 유권자 “낙선 면죄부 안돼”
상태바
역대 최악 네거티브 총선 … 유권자 “낙선 면죄부 안돼”
  • 김용언 기자
  • 승인 2012년 04월 15일 2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2년 04월 16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상당·남부 3군, 후보비방·금품의혹 얼룩
충북지역 선거사범 150명 … 일부 재보궐 가능성
선거후유증 최소화 위해 조속한 검경수사 요구

지난 11일 치러진 19대 국회의원 선거는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과 난무한 흑색선전으로 ‘역대 최악의 혼탁 선거’라는 오명을 안았다.

▶관련기사 21면

경쟁후보에 대한 고소·고발이 속출한 탓에 선거후유증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여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선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조속히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선거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실체 없는 의혹을 제기한 사안에 대해선 철저한 수사로 공명선거풍토를 정착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혼탁선거의 진원지는 청주상당구와 보은·옥천·영동 선거구였다. 현역 국회 부의장과 전직 도지사의 진검승부가 펼쳐진 청주상당구는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듯 선거기간 내내 무수한 뒷말을 남겼다. 깨끗한 정책대결을 바라던 유권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네거티브 공방이 치열했고 비방을 목적으로 한 불법전단까지 난무하는 등 흑색선거로 물들었다. 민주통합당 홍재형 후보의 나이를 둘러싼 논쟁은 홍 후보 측이 새누리당 정우택 국회의원 당선자를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했고 이에 경찰은 참고인조사 등을 모두 마친 상태이다.

정 당선자 역시 홍 후보가 자신의 성추문에 대한 흑색선전이 인터넷상에 유포된 것을 사실인양 유권자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전송했다는 이유로 고발하며 맞섰다. 또 정 당선자의 박사학위 논문을 둘러싼 공방전과 홍 후보의 사전선거운동, 관권선거 의혹 등이 제기됐다. 이밖에도 특정후보 측근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선거 막판 불법전단 살포 진실공방은 경찰이 지난 10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하면서 수사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보은·옥천·영동 선거구도 막판까지 난타전이 이어졌다. 음식제공이나 돈 봉투 살포 등 기부행위와 관련된 검찰 고발건수의 절반 이상이 이곳에 집중돼 치열하고 혼탁한 선거구 였음이 증명됐다. 새누리당 충북도당은 지난 2011년 이용희 의원(이재한 후보 부친)으로부터 현금 30만 원을 받았다는 제보자의 자술서를 공개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민주당 행사 당시 자신의 행사장 입장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한 예비후보는 상대 예비후보 관계자들을 무더기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밖에도 특정후보 지지를 부탁하며 마을 이장 2명에 40만 원이 든 돈 봉투를 돌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주민자치위원이 구속되기도 했다. 사상 유례 없는 혼탁선거에 충북도선관위는 눈코뜰새 없이 바빴다. 도선관위는 12일 현재 도내에서 45건의 각종 선거사범을 적발해 이중 11건 고발, 6건 수사의뢰, 27건 경고, 1건을 수사기관에 이첩했다고 밝혔다.

특히 검찰은 31건, 50명에 대해 내·수사를 펼치고 있고 경찰도 26건, 52명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거나 입건하는 등 현재까지 선관위를 비롯한 검·경에 적발된 선거사범은 150명에 이르고 있다. 또 일부 지역구의 경우 선거법 위반 등으로 인한 재보궐선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어 유권자들의 눈은 향후 이어질 수사기관 등의 수사 결과로 쏠리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선거가 끝나면 선거사범 수사도 끝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 지역정가 관계자는 “재보궐 선거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우선 표를 얻는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문제”라며 “선거 후에도 확실한 수사가 뒷받침 돼야 향후 네거티브 선거문화가 뿌리 뽑힐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권자 양모(여·57) 씨는 “매번 선거 때마다 연출되는 상호 비방전과 위·탈법을 일삼는 정치인들의 태도를 고치려면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의 꾸준하고 공정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19대 의회 정상출범을 위해서라도 흑색선전을 펼치던 후보에게 낙선이 면죄부가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