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로 공주농업 살려야”
상태바
“로컬푸드로 공주농업 살려야”
  • 이성열 기자
  • 승인 2011년 03월 23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1년 03월 24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기센터 심포지엄 “지자체·농민 주도로 조례제정”
▲ ‘공주지역 로컬푸드 정착과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위한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은 공주시 농정의 신전략사업으로 ‘로컬 푸드’운동을 제안했다. 사진 왼쪽 세번째 김성훈 전 농림부장관, 네번째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공주=이성열 기자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지역 주민이 먹도록 하자는 '로컬 푸드(Local Food)'운동이 공주시 농정(農政)이 지향해야 할 신전략 사업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는 22일 공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공주지역 로컬푸드 정착과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위한 심포지엄'에서 제기됐다.

김성훈 전 농림부장관은 '국민 농업시대와 도농상생 운동' 주제발표를 통해 "우리 농촌이 살기 위해선 로컬푸드의 생활화, 슬로우 푸드의 정착, 농산어촌 어메니티(amenities)의 자산화, 농업의 1+2+3=6차 산업으로 육성 등이 시급하다"며 "지자체와 농업인이 농정을 주도해 '순수' 우리 것을 지연(地緣)산업으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는 '로컬푸드로 일구는 사회적 기업의 세상' 주제발표를 통해 "서구의 농업시스템으로 인해 지역농업 기반은 파괴되고, 소비자들은 비싼 가격에 농산물을 구입하고, 농민들은 제 값을 받지 못하는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다"며 "친환경 포도밭 옆에 농민레스토랑 등을 세우는 등 농업과 문화를 융합시키거나, 우리의 발밑을 뒤지면 농업에서 얼마든지 성공을 일궈낼 수 있는 만큼 전북 완주의 사례처럼 공주도 지역의 향토적 자산을 활용해 비즈니스를 일으키도록 자치단체가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남혁 충남발전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대기업이 독식하고, 생산된 가치를 다 뺏어가 지역농민들에게 독이 돼 왔던 농산물과 시장을 지역에 다시 쥐어주는 게 로컬푸드"라며 "공주의 공공기관들은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하거나 관련 조례 제정 등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태응 아름다운동행 운영위원은 토론시간을 통해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사회적 기업을 만들기 위해 시민공모를 통해 8900만 원을 모아 '아름다운 동행' 회사를 만들고, '희망칼국수'라는 1호점을 창업했다"며 "사회적 기업이 늘어나면, 소외된 이웃도 돕고, 로컬푸드도 활성화하기 용이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배연근 ㈜공생공소 대표는 "일본 등은 조례 등을 통해 마트 안에 일정 면적을 지역농산물 부스로 쓸 수 있게 하고 있는데, 공주지역도 지자체가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우리가 이웃과 더불어 사는 구조가 돼야 하며, 사회적 약자와 같이 살 수 있는 구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공주=이성열 기자 lsyy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