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대학발전協 신극범 공동의장
상태바
[인터뷰]대학발전協 신극범 공동의장
  • 최정현 기자
  • 승인 2004년 01월 29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1월 29일 목요일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 협력…지방대 발전 최선"

"지역 대학의 발전은 곧 지역발전으로 이어지는 만큼 대전권 대학들의 힘을 모으는 데 중점을 두고 대전시 및 지역 경제·과학계와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이뤄나가겠습니다."

28일 '대전권 대학발전협의회' 초대 공동의장(대전시장 당연직 의장)에 선출된 신극범 대전대 총장은 소감을 이같이 밝히고 "협의회의 초기 기반 다지기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신 의장은 "지금까지 지역 내 전문대와 4년제 대학들이 모두 머리를 맞대고 공동의 문제 해결과 발전방안을 모색한 예가 없어 아쉬웠다"면서 "이번 협의회의 구성은 각 대학의 유기적 관계를 통한 상호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 의장은 "이번에 결성된 협의체는 대전시뿐 아니라 대전상공회의소, 대덕연구단지 기관장협의회 등이 참여해 내실있는 지역발전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경제계와 더불어 고등교육기관과 연구기관, 정책기관 등이 하나돼 산·학·연·관 협력체제의 주체적 기능을 담당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 의장은 또 "대학만 놓고 보더라도 협의회의 활성화가 이뤄질 경우 우수한 인적자원을 개발할 수 있으며, 학생감소에 따른 어려움에 대한 현명한 공동대처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 의장은 "지역 대학들의 발전을 위한 대전시의 행·재정적 지원도 활발해질 것으로 본다"며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