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보다 개인능력 평가해야”
상태바
“당 보다 개인능력 평가해야”
  • 전창해 기자
  • 승인 2010년 06월 08일 23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6월 09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선거운동원 최정준씨
   
 
   
 
충북지역 6·2지방선거는 거센 바람을 일으킨 민주당의 최종 승리로 판가름이 났다.

충북도의회 청주3선거구(영운·용암1·2)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해 고배를 마신 최진현(38·전 청주시의원) 후보의 아버지 최정준(72) 씨. 그는 이번 선거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가장 헌신적으로 선거에 임한 선거운동원 중 하나로 꼽힌다. 후보가 아닌 선거운동원으로 선거판 중심에 있었던 그에게서 6·2지방선거에 대한 소회를 들어봤다.

-이번 선거에 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낮은 산에 올라가 높은 산에 도전하는 기분으로 선거전에 임했다. 선거 내내 힘은 들었지만 주민들의 성원이 폭발적이어서 재미있고, 즐겁게 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항해 도중 이름 모를 태풍을 맞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와 돌이켜보면 지역구 국회의원이 없다는 것과 도당 차원에서의 결속력에 가장 큰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승자와 패자에게 모두 충고의 말을 전한다면

"지금은 패배의 쓴 잔을 마셨지만 앞으로의 미래가 더욱 밝다고 확신한다. 후배를 위해 앞길을 터주는 선배의 배려가 필요할 것이고, 미래를 준비하는 자들은 경쟁을 통한 성장을 일궈내야만 내일을 기약할 수 있는 것이다. 승자들은 승리의 기쁨에 안주하지 말고 '해불양수'(海不讓水:덕이 많은 사람은 모든 사람을 포용한다는 말)의 맘으로 주민과 지역을 위해 일해주길 바란다."

-끝으로 유권자에게 전하고픈 말은

"이번 선거도 여전히 후보 개인의 능력 보다는 소속 당에 따라 당락이 좌우됐다고 본다. 최소한 지자체장이나 지방의원만큼은 당을 떠나 지역주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능력있는 자를 뽑아야 한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도 이미 그 능력을 인정받은 많은 인재들이 분위기 또는 당략에 휩쓸려 낙마하는 안타까운 일이 반복됐다. 소속 당이 아닌 인물 중심의 평가가 제대로 이뤄져 지역의 참된 일꾼을 뽑는 성숙된 주인의식이 필요하다."

전창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