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당선자] 유상곤 서산시장 당선자
상태바
[화제의 당선자] 유상곤 서산시장 당선자
  • 박계교 기자
  • 승인 2010년 06월 06일 23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6월 07일 월요일
  • 1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당 텃밭서 값진재선 성공
자유선진당 중앙당선거대책위원장인 변웅전 국회의원의 지역구인 서산시장 선거에서 한나라당 유상곤 후보가 재선에 성공, 시민들은 행정의 연속성을 이을 인물에 무게를 실었다.

특히 자유선진당의 텃밭이며 당내에서 변 의원의 입지가 확고한 상황에서 차성남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이회창 대표 등이 동원된 대규모 지원유세가 이뤄진 반면 유 후보는 한나라당 중앙당의 별다른 지원이 없는 상황에서 값진 재선의 열매를 따내 집권여당 시장으로 행정에 한층 힘이 붙게 됐다.

유 당선인은 서산부시장이었던 지난 2008년 전임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낙마하자 한나라당 공천으로 재선거에 출마해 당시 무소속이었던 이복구 씨를 근소한 차로 제치고 제6대 서산시장에 올라 잔여임기 3년을 채웠다.

이번 선거결과는 시민들이 또 다시 수장을 바꾸기 보다는 한 번 더 맡겨 힘 있는 집권여당 재선시장으로 시 발전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 달라는 주문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인근 홍성군과 당진군에서 잇따른 군수의 비리로 도덕적인 치명상을 받은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깨끗한 유 시장의 이미지는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는 데도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유 당선인은 임기 동안 127개의 기업을 유치하고, 서산테크노밸리를 비롯한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 바이오웰빙특구 지정, 대산항 국가관리항 존치, 에스오일 산업단지 재개 등 시 발전 성장동력 창출과 함께 대과 없는 행정을 펼쳐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산=박계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