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균형발전 핵심”
상태바
“세종시, 균형발전 핵심”
  • 박재현 기자
  • 승인 2010년 06월 03일 23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6월 04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 충남지사 당선자 ‘원안고수’ 공약 내걸어
4대강 사업 중단·농업위기 극복 방안 등도 계획
민주당 안희정 후보가 충남지사에 당선됨에 따라 향후 4년 간 충남도정의 향배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희정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세종시 원안추진 및 4대강 중단, 충남농업 위기 타개 및 복지 향상 등 4대 이슈를 공약으로 내걸고 충남 민심을 다독였다.

우선 안 당선인은 “지방도 선진국이 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세종시를 균형발전의 핵심으로 내세웠다.

특히 노무현 정부 최측근 인사였다는 점에서 세종시 원안 고수를 위해 이명박 정부와 대립각을 세울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가 이번 선거에게 승리한 원동력 역시 세종시 원안 추진을 주장한데 대한 도민들의 화답으로 풀이된다.

안 당선인은 또 다른 관심은 4대강 문제이다. 그는 “4대강 사업을 위해 22조 5000억 원의 엄청난 예산이 3년 동안 투입되지만 국회도, 국민도 동의하지 않았다”며 “4대강 사업은 환경 영향평가 과정도 생략된 졸속사업”이라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안 당선인은 4대강 사업 중단을 통한 예산 재분배를 도정운영의 핵심으로 지목하고 있다. 복지정책 등 각종 공약을 실천하기 위한 재원을 4대강에 투입된 자금에서 끌어당겨야 하기 때문이다.

충남이 도농복합지역 측면에서 안 당선인은 농업 정책에 대한 공약에도 심혈을 기울여왔다. 그는 “충남 인구의 23%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농업의 발전 없이 충남의 발전은 없다”며 민선 5기 충남도정의 근간을 농업 위기 극복에 맞출 것으로 약속했다. 그는 농민과 농업단체들이 참여하는 '충남 농업혁신위원회' 구성을 비롯해 도 차원의 쌀 직불금 도입, 농작물 재해보험 품목과 보상범위 확대 등 다각적인 계획들을 구상 중이다.

안 후보의 당선으로 충남도정에서 가장 많은 변화가 기대되는 분야이다.

안 당선인은 충남도 복지문제를 중앙정부의 감세정책과 연계시켜 접근하고 있다. 특히 “지방정부의 재정 위축은 이명박 정부의 감세정책과 4대강 몰입 예산에서 시작된다”고 주장, 세종시 문제와 맞물려 어떤 방향이 제시될지 벌써부터 시선이 집중된다.

하지만 이런 정책을 추진하려면 예산확보가 수반돼야 한다는 점에서 민선 5기 산적한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을 것으로 분석된다.

박재현 기자 gaemi@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