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당원 불신받는 당협위원장
상태바
주민·당원 불신받는 당협위원장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6월 03일 23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6월 04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점검] 1. 지선 후보 부실공천 논란
한나라당 충북도당 地選패배 후폭풍 예고

6·2지방선거 개표결과 한나라당이 충북지역에서 참패했다.

그 원인에 대해 지역정가 안팎에서는 ‘세종시 수정’에 대한 충청도민의 반발심리였다고 하지만 지역정서를 잘 아는 여론주도층들의 의견은 다르다.

한나라당충북도당이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철학이나 정당정책을 주민들에게 바로알려야 할 책무가 있음에도 허약한 당조직과 표를 먹고사는 정치인(당협위원장)들이 겸손과 부지런함이 몸에 배어있어야 하나 주민의 불신이나 비판의 대상이 돼 패배할 수 밖에 없었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에 반해 지역내 민주당 의원들은 겸손한 자세로 지역주민과 소통을 하며 신뢰를 더욱 공고히 해 광역 및 기초단체장은 물론 지방의원들까지 압승을 거둘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한나라당이 집권여당으로서의 제역할과 향후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대선까지 정치일정을 감안할 때 당협위원장들의 물갈이가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충청투데이는 정당의 올바른 역할과 참신한 정치신인들의 발굴을 위해 한나라당의 지선패배 원인과 대책 등을 3회에 걸쳐 점검해 본다.

◆지방선거 참패

한나라당충북도당(위원장 송태영)은 지난 2일 끝난 지방선거 개표결과 충북지사를 비롯해 수부도시인 청주시장 등 13개 광역 및 기초단체장 중 제천시장 단양군수 음성군수 등 3 곳만을 차지하는 참패를 당했다. 광역의원 또한 31명(비례대표 포함) 중 4명만이 당선되는 전례없는 패배를 거뒀다.

이마저도 비례대표 1명을 제외하면 지역구 의원은 고작 3명 뿐이다.

기초의회 또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크게 패했다. 지난 민선4기 때와 달리 지방권력을 사실상 민주당에 내중 꼴이다.

◆원인

이 같은 지선 패배의 원인에 대해 지역정가에서는 △세종시 수정에 따른 반발 △정권 심판론 △천안함 역풍 등을 거론하고 있다.

하지만 지역 내 보수층 인사들은 선거를 총괄해야 할 당협위원장들의 역량과 자질부족을 이구동성으로 거론하고 있다.

대중적인 정치인이 없어 인기몰이에 한계가 있는 데다 당협위원장들이 중량감이 떨어지고, 주민은 물론 당원들에 까지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는 데 문제가 있다는 게 중론이다.

특히 청주권의 일부 당협위원장은 당원들로부터 지나치게 원성을 사 지선후보자들이 감표를 우려한 나머지 지원유세를 외면할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방의원 후보자는 “민주당 후보들은 주민들로부터 신뢰를 받는 지역국회의원과 하나가 돼 거리와 시장을 누비는 데 한나라당 당협위원장들은 강건너 불구경을 하거나 일부 위원장은 당원은 물론 주민들에게까지 욕을 먹으니 선거에 도움은 커녕 악재가 됐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광역 및 기초의원들에 대한 부실공천도 지적됐다.

일부 공천자를 제외하곤 상당수 후보가 민주당 후보와 인물면에서 떨어진다는 여론이 선거기간내내 주를 이뤘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지역과 당을 위한 공천이 아니라 당협위원장의 이해관계에 얽힌 사천(私薦) 또는 전천(銓薦) 이었다는 소문까지 무성했다.

특히 기초의원에 대한 기호 순위는 사실여부를 떠나 돈 공천이었다는 소문이 지선후보들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에 파다하게 퍼질 정도다. 그것도 공천을 한 뒤에는 나몰라라였다.

밤 낮없이 소속당 후보와 도심 곳곳을 다니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민주당 국회의원들과는 대조를 이뤘다. 오죽하면 세종시와 정권 심판론에 대한 야당 공세를 정우택 지사후보 혼자서 선방을 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올 지경이었다.

한나라당 한 후보는 “한나라당의 경우 상당수 지선후보 공천에 대해 당원은 물론 주민들조차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많았다”며 “그렇다보니 공천 뒷거래설이 나돌았고, 그런 후보들과 함께 단체장, 당협위원장들이 지지를 호소해야 유권자가 설득력 있게 받아들일리 있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오죽하면 지역인사들이 모여 지역정치인에 대한 대화를 하면 현재의 한나라당 당협위원장이 총선에 출마할 경우 민주당 현역의원들은 평생을 국회의원할 수 있다는 웃지못할 얘기까지 나올정도 였다”며 “양심이 있는 정치인이라면 이번 지선참패의 책임을 통감하고 스스로 물러서야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