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장 후보들 산성시장 막판유세
상태바
공주시장 후보들 산성시장 막판유세
  • 이성열 기자
  • 승인 2010년 06월 01일 23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6월 02일 수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헌 행정경험·대기업 유치·집권여당 강조
김선환 야4당 단일후보·세종시 공주대 지킬것
오시덕 주택공 사장출신·고향위한 마지막봉사
이준원 지난4년간 뿌린 희망씨앗 결실 거둘것
공주시 장날이자 공식선거 마지막날인 1일 각당 후보들은 재래시장인 산성시장을 찾아 부동표 흡수를 위해 막바지 총력 유세전을 펼쳤다.

한나라당 김학헌 공주시장 후보는 중앙약국 앞에서 가진 유세를 통해 "행정경험이 풍부하고, 청렴한 김학헌이 공주를 전국에서 가장 살기좋은 명품도시로 만들겠다"며 "현대·롯데 등 10대 대기업을 지역에 유치하겠으며, 집권여당의 시장만이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김선환 공주시장 후보는 구 시외버스터미널 자리에서 "공주 야4당 단일후보로, 정직한 김선환만이 세종시와 공주대를 지켜내고, 새공주, 새미래를 책임질 수 있다"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자유선진당 오시덕 공주시장 후보는 시내버스터미널 앞에서 "대한주택공사 사장을 역임한 경제 전문가 오시덕이 공주를 살기 좋고, 활기찬 젊은 도시로 만들겠다"며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에 나선 저를 선택해달라"고 강조했다.

국민중심연합 이준원 공주시장 후보는 산성공영주차장 앞에서 "공주발전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 4년간 뿌린 희망의 씨앗을 결실로 거둘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내일은 누가 공주 미래를 책임질 사람인지 심판하는 날"이라고 피력했다. 심대평 국민련 대표도 "총리 제의도 있었지만, 충청권의 뒷받침이 없는 총리가 될 수 없어 탈당을 결심하게 된 것"이라며 "이준원을 선택해주면 (선거후)충청의 세력을 하나로 통합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공주=이성열 기자 lsyy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