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은 뒷전 … 네거티브 난무
상태바
정책은 뒷전 … 네거티브 난무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31일 0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31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교육감
“비리후보 심판” - “남의 공약 배껴서 발표”
막바지 상호비방 과열 … 유권자 외면 우려
30일 천안시내 상가지역을 찾은 김종성 후보(왼쪽 사진)와 예산읍 재래시장을 찾은 강복환 후보가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천안=최진섭·예산=김동근 기자
충남교육계 수장을 뽑는 도교육감 선거가 ‘네거티브’ 일색으로 치닫고 있다.

한 후보는 상대 후보를 불법선거 혐의로 검찰과 선관위에 고소·고발하고 또 다른 후보는 상대 후보의 비리 전력을 부각시키는 등 진흙탕 싸움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종성 현 교육감과 강복환 전 교육감이 ‘리턴매치’를 벌이고 있는 충남도교육감 선거는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상대 후보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시작으로 연일 상호 직격탄을 날리며 날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최근 이어진 지역 방송 토론회에서도 상대를 헐뜯는 질문과 인신공격성 ‘동문서답’으로 일관해 방송을 시청한 유권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 방송토론 내용을 놓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반박하는 등 연일 공방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처럼 양 측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상호 차별화된 교육정책을 부각시키기 보다는 상대 후보진영의 정책과 공약을 깍아내리기에 골몰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이번 선거를 둘러싸고 이른바 ‘교육감 협박 사건’이 벌어지면서 양 측 진영은 ‘제3자 뇌물교부 혐의 책임론’과 ‘자작극론’을 놓고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후보들은 선거일을 사흘 앞둔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주말에도 네거티브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강 후보 측은 “지난 2009년 보궐선거 당시 제시했던 중국어교육원과 기숙형 공립 중학교 설립을 지역만 바꾸거나 포함시켜 자신의 공약처럼 발표했다”며 “마치 강도를 당한 것 같다. 김 후보는 남의 공약을 배끼는 인간 복사기냐”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김 후보 측은 지역 유세를 통해 “충남도민들은 비리를 저지른 전력이 있고 교육감 협박사건과 연루된 후보가 출마한데 대해 비애감마저 든다”며 “어설픈 숫자놀이로 충남교육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후보는 도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처럼 양 측 후보들의 네거티브 양상이 가열되면서 일부에선 ‘네거티브 피로감’에 의한 부작용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성 정치권 선거에 밀려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는 교육감 선거가 상호 비방으로 얼룩진 공반전으로 인해 오히려 유권자들의 외면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충남교육계 한 관계자는 “후보자가 둘 뿐이다 보니 서로 타깃이 되는 양상이고 과거 두 명의 교육감이 비리 혐의로 낙마하면서 교육감 선거의 화두가 도덕성과 청렴성에 집중될 수 밖에 없다”며 “양쪽 모두 이 부분에 중점을 두고 선거전을 펼치다보니 비리 전력을 감추고 부각시키는 싸움이 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