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사 '매관매직설' 재점화
상태바
충북지사 '매관매직설' 재점화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2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7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선진당 보은군수 후보 지원 양당간 공조차원”
한나라 “이용희 의원 도지사 아랫자리 보장 은밀거래”

▲ 민주당 정동영 선대위원장이 26일 보은읍 중앙사거리에서 자유선진당 정상혁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특별취재팀
민주당이 보은지역에서 자유선진당 후보들의 지원유세를 펼치는 등 야당간 선거공조가 이뤄지자 한나라당이 ‘매관매직설’을 다시 부각시키며 논쟁의 불씨를 지폈다.

정동영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6일 보은읍 중앙사거리에서 민주당 군의원 후보들과 정상혁 자유선진당 군수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민주당이 군수후보를 출마시키지 않은 보은지역에서 정 위원장이 자유선진당 군수 후보 지원유세에 나선 것은 양당간의 지방선거 공조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해석된다.

정 위원장은 지원유세에서 “대통령 선거 당시 호남이 아닌 지역에서 유일하게 1등 표를 몰아준 보은군민에게 결초보은하는 마음으로 이곳을 찾았다”며 “민주당이 군수 후보를 내지 않았지만 정치적 사부인 이용희 의원을 지지하는 마음으로 신의의 고장 보은의 이미지를 보여주자”고 강조했다.

또 정 위원장은 “동학혁명을 전개했던 보은의 정신과 정동영에게 표를 몰아준 정신을 잊지 말고 정상혁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며 자유선진당 군수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정 위원장의 자유선진당 군수 후보 지원유세에 앞서 이용희 국회의원은 민주당 이시종 충북도지사 후보 선거대책본부 발대식 축사를 통해 “도지사로 반드시 2번 이시종을 찍을 것”이라고 선언해 양당간 지방선거 공조를 기정사실화했었다.

▲ 26일 보은 장날을 맞아 한나라당 정우택 충북지사 후보가 동다리 앞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유세를 펼치고 있다. 특별취재팀

이같이 지방선거 막판 자유선진당 텃밭이라 할 수 있는 남부지역에서 민주당 거물급 정치인사가 자당이 아닌 타당 후보 지원유세에 나서자 한나라당이 비난하고 나섰다.

정옥임 한나라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그들만의 은밀한 거래’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양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정 대변인은 “왜 자유선진당의 이용희 의원은 민주당의 2번 이시종 후보를 찍겠다고 했는지 답변해야 할 것”이라며 “바로 이 대목에서 두 귀를 의심할 알 수 없는 풍문이 들려오고 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원래 민주당 출신인 이용희 의원이 충북도지사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를 돕는 대신에 아들의 도지사 아랫자리를 보장받기로 했다는 설이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전제, “이것이 사실이라면 여당 견제를 위한 민주연대 운운하면서 단일화의 잡판을 벌여놓고는 뒷문으로는 이런저런 대가를 약속하면서 은밀한 거래를 자행했다면 큰일이 아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자랑하면서 이벤트로 치장한 민주당의 단일화 연대, 이제보니 다름아닌 탐관오리들의 매관매직 떳다방 연대인 것 같다”며 “민주당은 천안함 사태를 이용하면서 짝퉁 평화를 외치기 전에 집안단속부터 제대로 하라”고 촉구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