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식 地選 가세 ‘갑론을박’
상태바
윤진식 地選 가세 ‘갑론을박’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2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7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긍정적 효과기대” 민 “노골적 관권선거”

윤진식 청와대 정책실장이 한나라당 중앙선대위에 합류해 본격적인 지방선거 지원에 나설 예정으로 선거판도 변화가 주목되자 민주당이 반발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26일 오는 7월 28일 실시되는 충주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사의를 표명한 윤진식 청와대 정책실장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겸 충북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위촉키로 했다.

정옥임 한나라당중앙선대위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윤진식 정책실장이 제출한 사표가 곧 수리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실장은 사표 수리 절차가 끝나면 한나라당 입당 절차를 밟은 후 충북에서 본격적인 지방선거 지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윤 실장은 민주당 이시종 의원이 충북도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자신의 고향인 충주에서 치러질 보궐선거를 위해 청와대 정책실장직 사임의사를 밝힌바 있다.

이처럼 윤 실장이 충북지역 지방선거 지원에 가세할 것으로 알려지자 한나라당 후보진영은 선거판도에 긍정적인 변화를 기대하며 반기는 분위기다.

특히 한나라당 정우택 후보 진영은 민주당 이시종 후보의 고향에서 열세를 면하기 위한 호재로 윤 실장의 지원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정 후보 진영은 “민주당 이시종 후보와 같은 고향인 윤 실장이 지원에 적극 나서게 되면 충주에서의 지지도가 올라갈 것으로 본다”며 “윤 실장 효과가 나올 경우 이 후보와의 격차를 더 벌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윤 실장의 지방선거 가세에 따른 선거판도 변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민주당은 효과가 없을 것으로 내다보면서도 비난논평을 발표하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충북도당은 이날 ‘충청인의 주적이 돌아온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윤진식 실장을 비난했다.

민주당은 “윤 실장은 청와대에 있으면서 세종시 수정안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라며 “세종시 수정안의 핵심 전도사인 윤 실장을 받아들인 정 후보는 세종시 수정안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 이시종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하고 당선이 유력해지자 청와대 윤진식 실장까지 옷을 벗겨서 급하게 내려 보냈다”며 “대통령 정책실장을 선거용으로 징발하는 것은 노골적인 관권선거 신호탄”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윤 실장은 지난 총선에 출마하면서 차기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합의서를 작성했는데도 합의서 자체를 부인하면서 총선 출마는 물론 지방선거 개입을 강행하려하고 있다”며 한나라당 내부 분란을 부추켰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