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군수 후보 선거전략 ‘3인3색’
상태바
청원군수 후보 선거전략 ‘3인3색’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26일 0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26일 수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국 '흠집' - 이종윤 '무시' - 차주영 '호소'

6·2지방선거가 1주일 앞으로 다가 온 가운데 청원군수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각기 다른 선거전략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청원군수에 출마한 후보자들은 한나라당 김병국 후보, 민주당 이종윤 후보, 자유선진당 차주영 후보. 지금까지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현재 이종윤 후보가 앞선 가운데 김병국 후보와 차주영 후보가 뒤를 쫓고 있는 형국이다.

2위를 달리고 있는 김병국 후보는 이종윤 후보가 통합에 대한 진정성이 없다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김 후보는 수 차례에 걸쳐 이 후보가 지난 청주·청원 통합 논의 과정에서 사실상 반대 입장에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특히 이달곤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청원군의회와 대화를 위해 청원군을 방문한 당일 명예퇴직을 신청한 점을 들어 “청원군수 출마를 위해 통합에 반대했다”는 점을 집중 부각시키고 있다. 김 후보는 “현재까지 발표된 여론조사는 표본에 문제가 있어 신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후보는 통합에 대한 진정성이 없고 그때그때 말이 바뀌는 만큼 이 부분에서 우위에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히든카드로 박근혜 전 한나다당 대표의 지원사격을 기대하고 있다. 김 후보는 정우택 충북도지사 후보와 함께 지속적으로 박 전 대표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박 전 대표 측에서는 확답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까지 여론조사 1위를 달리며 김 후보의 공세를 받고 있는 이종윤 후보의 전략은 ‘마이 웨이’. 타 후보의 공세와 상관 없이 현장에서 유권자들을 만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 같은 이 후보의 전략은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다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1위를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타 후보와의 논쟁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는 것. 이 후보는 “특별한 전략은 따로 없고 현장에서 군민들을 만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박근혜 전 대표가 방문하거나 상대후보가 어떻게 하든 게의치 않고 유권자들에게 정책을 홍보하는 기본전략을 계속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 기획조정실장을 지낸 차주영 후보는 인물론 부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차 후보는 아산시장과 온양시장,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 등 타 후보를 압도하는 풍부한 행정경력을 자랑하고 있지만 취약한 당 지지기반에 지지율 상승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차 후보는 “지방정치에서 공천제의 폐해를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우리를 위해 일할 사람은 인물 중심으로 뽑아야 한다는 점을 유권자들에게 호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