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결과에 전략수정 분주
상태바
여론조사 결과에 전략수정 분주
  • 방종훈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9일 0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9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사 판세 엎치락뒤치락 … 캠프마다 비전·정책검증 본격화
충남지사 선거가 최근 잇따른 여론조사 결과를 계기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최근 충남지사 여론조사 결과 각 후보가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자 각 후보 캠프는 새로운 전략을 수립하고, 적극적인 공세로 전환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충남지사 선거는 공식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열기가 더해지고 있는 가운데 본격적인 후보 간 공방도 더욱 첨예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그동안 공천이 늦어져 준비가 덜 됐다는 이유로 토론회를 불참했던 한나라당 박해춘 후보가 오는 20일로 예정된 방송토론에 참석한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민주당 안희정 후보, 선진당 박상돈 후보 등 3당 후보가 모두 참석하는 첫 토론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정책과 비전에 대한 검증 작업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박 후보는 최근 저조하게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면서도 공천이 늦어진 것이 원인으로 꼽았다.

민주당 안 후보 측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가 수위로 나온 것과 관련, 일단 충남 민심이 ‘새로운 미래’를 원한다는데 긍정적이라는 입장을 내놓고 있는 반면 차분한 대응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

특히 안 후보 측은 세종시 문제를 비롯한 4대강 사업 등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정책에 대한 날선 비판과 함께 19일로 예정된 ‘보호자없는 병원 협약식’ 등 공약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안 후보 측 김종민 대변인은 “안 후보의 일관된 원칙과 소신에 대한 충남인들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차분한 대응을 시사했다.

반면 선진당 박 후보 측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계기로 전략수정에 나선 가운데 각종 사안에 대해 공세적 입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박 후보 측은 이날 민주당 안 후보를 직접 겨냥하는 등 공세수위를 높였다.

박 후보 측은 안 후보가 “충청도는 지역주의 정당노선으로는 재미볼 수 없다. 영원히 제3당이 되어 영남당에 붙느냐 호남당에 붙느냐의 선택 밖에는 할 수 없다”며 지역정당의 한계를 지적한 것과 관련, “선진당은 수권능력이 있는 정당임을 분명히 한다”고 강하게 반발하며 ‘안 후보의 후보사퇴’를 촉구했다.

천안=방종훈 기자

bangj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