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空약
상태바
선거 空약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19일 0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9일 수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 일부 후보들 상황점검 미흡”
유권자들 “부실공약 쟁점화 자제”
충북 진천지역 지방선거에 출마한 일부 후보들의 선거 공약이 지역 정서에 맞지 않고 상황 파악도 하지 않은 내용들이 포함돼 있어 충분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본보가 4명의 군수 후보, 6명의 도의원 후보, 23명의 군의원 후보들의 공약을 점검한 결과, 일부 후보들이 내세운 ‘진천읍 일방통행 재검토’는 현재 시행 6개월 째를 맞아 ‘성공한 교통 정책’으로 차량 소통이 원활해졌고 주차 공간도 크게 확보됐다는 것이 대다수 주민들의 평가다.

이런 일방통행이 일부 읍내 상가들에게 불편과 불이익이 빚어진다고 해서 이를 재검토 한다는 것은 그동안 수차례 걸친 주민공청회를 무의미하게 하고, 이를 추진하게 위해 투입된 군 행정력 손실만 초래한다고 주민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도로 양쪽 주차로 인해 상가를 찾는 손님들의 차량이 오창 등지로 빠져 나가는 일부 단점은 있지만, 이는 도로 양쪽면에 대한 주·정차 문제를 성숙된 주민의식으로 접근해 간다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보편적인 시각이다.

이와 함께 읍내 상가 운영 주민들의 청결한 거리 조성, 상가 차량들의 하상주차장 이용 등 선진 의식도 요구되고 있다.

이외에도 현재 소송 중에 있는 문백면 폐석면 처리 업체 이전 문제도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문백면 도하리 6-1에 입주한 지정 폐기물 폐석면 처리 업체 (주)이솔루션 입주는 진천군이 주민의견을 전혀 수렴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금강유역환경청이 지난 2007년 사업 허가를 내준 것으로 이제와 이 업체를 이전만 시킨다는 것은 군의 탁상행정과 금강유역환경청의 무책임한 일면을 보여주기에 충분하다.

진천군이나 금강유역환경청이 행정상의 난맥상은 시인하지 않고 단지 환경에 영향을 끼치는 업체라고 해 이전을 주장하는 것은 해당 기관의 책임 회피뿐이 되지 않는다.

주민 A씨는 "폐기물 처리시설 허가 때 진천군도 이 내용을 알고 있었고 금강유역환경청도 군과 관련법을 협의했을 텐데, 이제와 업체 이전만을 주장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대결로 치러져야 할 선거가 후보들의 부실한 공약과 이를 쟁점화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어 세심한 공약 수립이 요구되고 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