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의원 A후보 허위경력홍보 의혹
상태바
교육의원 A후보 허위경력홍보 의혹
  • 유효상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8일 0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8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선관위, 검찰 수사의뢰·인쇄물 정정 지시
대전 모 선거구 교육의원에 출마한 A후보가 명함 등 인쇄물에 허위로 경력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선관위에서 최근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A후보에 따르면 해당 선거구 선관위는 공모물과 명함 등에 게재된 특정 경력이 사실과 다르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내용을 고지한 후 이를 정정 및 기존 인쇄물은 폐기하도록 지시했다.

A후보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서기관으로 퇴임 후 대전교육청에서 발급해 준 경력증명서에 보직이 ‘행정과장’으로 돼 있어 증명서 기재내용 대로 경력을 인쇄물에 게재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선관위에서 문제를 제기해 교육청에 확인한 결과 전산자료 입력이 잘못된 것으로 확인했고 만약 문제가 있을 경우에는 교육감을 상대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유효상 기자 yreporter@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