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블뉴스 맛집] ‘대전 원조 선지국밥’ 서민들 애환 데워주는 ‘천원 국밥’
상태바
[따블뉴스 맛집] ‘대전 원조 선지국밥’ 서민들 애환 데워주는 ‘천원 국밥’
  • 충청투데이
  • 승인 2010년 05월 18일 0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8일 화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어버이날, 진한 감동의 선지국밥을 먹고 왔습니다.

단돈 1000원짜리 국밥이지만 양질의 선지와 맑고 시원한 대파의 개운한 맛에 경의를 표하고 싶군요.

지인 블로거인 ‘Rilla’님의 방문기를 보고 찾아간 ‘대전 원조 선지국’ 식당입니다.

1000원으로 먹기엔 도저히 미안한 집이라, 앞으론 쭉 곱빼기를 먹기로 했습니다.

이 맛을 보려면 대전역을 바라보고 섰을때 오른쪽 파출소가 있는 시장골목으로 300m 정도 들어가야 합니다.

이 시장통로를 들어가다 보면 오른편에 식당 이름도 없고, 연락처도 없는 원조 선지국밥 집이 나옵니다.

낡은 식당의 메뉴소개 간판에서 삶이 묻어납니다.

솥에서는 아주 실한 선지로 가득 찬 진국이 우러납니다.

선지를 아주 선호하지 않는 저도 양질의 선지와 개운한 국물에 반했습니다. 그동안 제가 먹은 선지국밥 중 가장 맛있다고 자부할 만 합니다.

돈을 벌기보단 그냥 생활이란 신념으로 장사를 하기에 이겨내신다는게 주인 어르신의 신념이랍니다.

시장통을 걸으며 마음속으로 카네이션 하나 못 달아드린 제가 좀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정말 이런 행복한 맛과 감동을 주는 식당이 무궁히 번창하기를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대디쿨 http://blog.daum.net/daddyk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