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불허 남·북부 민심 ‘변수’
상태바
예측불허 남·북부 민심 ‘변수’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5월 18일 0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8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 한나라·자유선진당 각축전 치열
북부, 윤진식 지원·이시종 텃밭 기대감
여야가 지방선거 바람몰이에 총력전을 펼치는 가운데 충북 남·북부지역 민심 향배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소속 단체장 2명이 비리혐의로 낙마한 자유선진당이 크게 위축되면서 남부지역 선거판도 변화에 지역정가가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용희 국회의원의 아성인 남부3군 가운데 자유선진당 소속 옥천군수와 보은군수의 중도하차로 지방선거 후보까지 교체되면서 자유선진당이 위기를 맞았다.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의 각축전이 예상됐던 두 지역은 자유선진당이 위기국면을 맞으면서 상대적으로 한나라당이 반사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하지만 최근에 발표된 일부 언론의 여론조사에서 주자가 바뀐 자유선진당 후보가 한나라당 후보보다 앞서거나 한자릿수 격차로 추격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나 잇단 비리사건이 선거판도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자유선진당측은 남부지역에서의 튼튼한 조직력과 지지기반이 흔들리지 않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지방선거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지역정가는 “잇단 비리사건에도 자유선진당 후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남부지역에서의 이용희 의원 아성이 크게 흔들리지 않았거나 잇단 비리사건이 위기의식을 느낀 지지세력을 더욱 결집시키는 자극제가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처럼 자유선진당이 잇단 악재에도 크게 위축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면서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의 각축전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자유선진당이 위기국면을 맞으면서 한동안 지각변동 추이를 관망했던 민주당이 선거공조를 내세우며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등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다.

충북 북부지역의 민심향배도 주목되고 있다.

최근에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충주시장과 제천시장 여야 후보간 격차가 크게 벌어지지 않자 선거판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에 각 후보진영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충주시장선거의 경우 4대강 수혜지역인 점과 윤진식 청와대 정책실장의 지원에 대한 기대감으로 한나라당이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도 이시종 충북도지사 후보의 텃밭이라는 점에서 자당 후보의 승리를 점치고 있다.

충주시장선거는 윤진식 정책실장 선거지원 여부, 4대강 사업에 대한 선거이슈 등이 어느 쪽에 유리하게 작용하느냐에 따라 판도변화가 예상된다.

제천시장선거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있는 민주당 후보를 한나라당 후보가 바짝 추격하고 있어 선거막판까지 결과를 가늠하기 어렵게 됐다.

여야 모두가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남부지역과 북부지역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각 후보들이 얼마나 선전하느냐에 따라서 충북도지사 선거결과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지역정가는 내다보고 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