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철학·정책·비전 절실
상태바
새로운 철학·정책·비전 절실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7일 0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7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연·지연서 자유로워야 변화·혁신 가져올 수 있어”
"학연과 지연에서 자유로운 교육혁신 전문가만이 교육계의 부정과 부패를 청산하고 인사비리를 근절할 수 있습니다."

대전시교육감 선거 한숭동 후보는 대전교육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질적인 수준 향상을 위해서는 진보적인 개혁의 바람이 절실하다는 판단이다.

한 후보는 "대전지역은 교육환경이 뛰어나고 인적자원도 우수하지만 정작 교육적인 성과는 보통수준을 넘지 못하고 있다"며 "기존의 교육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교육철학과 정책, 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교육의 무한한 잠재력을 일깨우기 위해서는 기존의 틀을 바꿔 새로운 교육문화를 창출할 수 있는 진보적인 인사가 교육수장을 맡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 후보는 대전교육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동서교육격차 해소 등 주요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교육계 전반에 걸친 대대적인 메스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 후보는 "김신호 교육감은 정책적인 노력을 통해 동부지역의 학력수준이 개선됐다고 했지만 최근 수능 성적을 비교해보면 서부와 비교해 오히려 더 크게 벌어졌다"며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교육행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 후보는 학부모 유권자들이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사교육비 경감과 관련해서는 ‘꿩 잡는 것이 매’라며 공교육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또 교육비리의 상당 수를 차지하고 있는 인사비리를 예방하고 근절하기 위해 일정 수준의 교육경력을 갖춘 교사들에게도 학교를 맡아 운영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후보는 “지난 참여정부에서 교육계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역할을 맡았고, 대덕대 학장을 역임하는 등 교육분야에서 충분한 경륜을 쌓아왔다”며 “지금까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전교육을 새롭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