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복환 후보“뇌물 자금은 함정에 빠트리기 위한 자작극”
상태바
강복환 후보“뇌물 자금은 함정에 빠트리기 위한 자작극”
  • 유효상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4일 14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서 뇌물 마련해 준 혐의 불구속 입건입장 밝혀

강복환 충남도교육감 후보는 14일 오전 충남도선관위 3층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 교육감에게 전달하려한 뇌물을 마련해 준 혐의(제 3자 뇌물교부)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데 대해 입장을 밝혔다.

강 후보는 이날 도 교육감 후보 등록을 마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은 당선이 유력시되는 후보를 함정에 빠트려서 낙선시키기 위한 의도라고 생각한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강 후보는 함정에 빠트렸다는 근거에 대해 “현 교육감에게 뇌물을 전달하려다 미수에 그쳐 경찰에 구속된 김 모 씨는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당선된 후보의 열렬한 선거운동원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김 씨는 본인과 지인에게도 접근, 돈을 빌려달라고 했던 점으로 미뤄 충분히 자작극의 정황이 된다”고 설명했다.

강 후보는 또 “경찰에서는 본인을 낙마시키기 위해 자작극을 만들고 함정에 빠트린 이번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녹취록과 거금 수수사건에 대한 실체를 명백하게 밝혀달라”며 “만약 본인이 이 사건에 연루됐다면 후보직을 즉각 사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강 후보는 “뇌물자금이 현 교육감에게 어떻게 전달되려고 했는지, 또 뇌물을 전달한 사람이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며 “현재 구속된 인물들과 본인을 연관지으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충남도민들에게 강 후보는 “이번 사건을 명백하게 밝히기 위해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면서 정책과 공약을 갖고 도민들의 심판을 받기 위해 열심히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유효상 기자 yreporter@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