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권·이두원 예비후보 무소속 연대
상태바
한기권·이두원 예비후보 무소속 연대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2일 0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2일 수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수·군의원 출마 및 상호지지 선언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홍성군수 후보 경선에 참여했다 탈당한 한기권 예비후보와 이두원 예비후보가 ‘반부패 반관료 출신 후보’ 상호지지 및 무소속 정책연대에 합의하고, 무소속 홍성군수 및 홍성군 가선거구 군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한기권, 이두원 예비후보는 11일 홍성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실의에 빠져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지역 정치세력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무소속 정책연대를 추진하고 특히, 반 부정부패 세력과 비공직자 출신의 후보간 연대와 상호지지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무소속 군수출마를 선언한 한기권 예비후보는 “모든 기득권을 벗어 던지고 제가 그 동안 가꾸고 꿈꿔왔던 홍성발전의 여러 비전과 정책들을 밀실의 정당 공천심사위원이 아닌 홍성군민들로부터 평가받겠다”고 밝혔다.

홍성군 가선거구 무소속 군의원 출마를 선언한 이두원 예비후보는 “군수에 나왔다 경선에서 지고 나니 군의원이라도 하려고 한다는 주민들이 있는데 그 정도의 쓴소릴 마다하지 않겠다”며 “최소한 군민을 위해 봉사하고 현안에 대한 철저한 대안제시로 홍성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당까지 버리고 군의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들 두 예비후보는 또 앞으로 지역발전을 위한 전략을 상호 공유하고 공약을 분담하며, 지역실정에 맞는 맟춤형 정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한편 무소속 정책연대를 희망하는 어느 후보와도 교감을 갖겠다고 밝혔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