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이재선 의원 “한, 탁구공 공천시비 법적 대응”
상태바
자유선진당 이재선 의원 “한, 탁구공 공천시비 법적 대응”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11일 0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1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선진당 이재선 의원(대전 서을 당협위원장)이 한나라당 대전시당의 ‘탁구공 공천’ 논평에 대해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선진당 대전 서을 당협위원회가 기초의원 순번을 탁구공으로 추천한 것과 관련, 한나라당 대전시당이 지난 9일 발표한 비난 논평에 대해 법적 대응에 들어가겠다는 결연한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10일 선진당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나라당 대전시당의 논평은 그야말로 상식 이하의 수준이자, 근거를 왜곡한 악의적인 것으로 공당의 이미지를 훼손시키고 후보 개인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서라도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한나라당이 문제로 삼은 기초의원 순위 결정은 선관위가 추천한 객관적인 방법이며, 월드컵이나 교육감 선거 기호도 추첨으로 한다”며 “집권 여당이 법적으로 문제없고, 공공기관에서 하고 있는 것을 몰라 논평을 낸 것은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이 이날 기자회견까지 자청하면서 한나라당에 대한 공세에 나선 배경은 최근 선진당의 신경을 건드리는 사례들이 쌓였기 때문이라는 것이 당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또 “최근 모 언론사 대전지역본부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고 자랑했다”며 “그러나 오늘 같은 언론사 본사에서 한 여론조사에서는 정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