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판세 요동칠까
상태바
선거판세 요동칠까
  • 김동근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09일 23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10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당 예산군수 후보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10일 결정
법원, 인정땐 선진 재공천 혼란 기각땐 집단 탈당등 거센 반발
6·2지방선거 자유선진당 예산군수 후보 경선과정에 대한 잡음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공천에서 탈락한 황선봉 예비후보가 지난달 30일 대전지방법원 홍성지원에 제출한 ‘예산군수 후보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하 가처분 신청)’에 대한 재판부의 결정에 따라 예산군수 선거판세가 요동칠 전망이다.

9일 예산 정가에 따르면 재판부가 지난 4일 이뤄진 1차 심의와 선진당 관계자 및 예산군수 후보 경선과정에 참여했던 예비후보 등이 제출한 각종 확인서와 진술서, 반박자료 등을 토대로 법적인 절차를 거쳐 10일 오후 3시 가처분 신청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재판부가 황 예비후보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가처분 신청을 인정할 경우 후보자등록 신청기간이 3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선진당은 재공천을 둘러싼 당내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또 사실상 재경선을 실시하기에는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전략공천이 이뤄지더라도 공천 탈락자들이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 있는 길이 열리기 때문에 예산군수 선거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된다.

반대로 재판부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황 예비후보 지지자들의 집단 탈당 등 거센 반발이 이어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 경우 그동안 황 예비후보 지지자들이 선진당 경선과정에 반발한 수위 등을 고려하면 지지세가 그대로 선진당 예산군수 후보인 최승우 군수에게 몰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황 예비후보 지지세가 한나라당 박기청 예산군수 후보 측으로 유입될 수 있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목소리까지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황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서로 돌아오지 못할 강을 건넌 상황에서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더라도 황선봉 예비후보에게 전략공천을 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직 우리 사회에 법치와 정의가 살아있음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각종 의혹이 제기된 경선과정을 바로잡는 것이 1차적인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선봉 예비후보는 가처분 신청에 대한 재판부의 결정에 따라 움직일 것으로 본다”며 “만일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 황 예비후보 지지당원 등이 자발적으로 탈당 등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예산=김동근 기자 dk1hero@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