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간 폭로전 과열·혼탁
상태바
후보자간 폭로전 과열·혼탁
  • 서희철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0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07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박성효 후보 선거대책위 구성 비난
박후보측 “회장이 현직 아니어서 문제안돼”
6·2 지방선거가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자 간 비난·폭로전이 이어지는 등 과열·혼탁양상을 빚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6일 한나라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신 관권선거’라고 비난하고 나섰고, 자유선진당 김창수 의원(대전 대덕)은 대덕구청의 관권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근 한나라당 박성효 후보의 선대위 위원장으로 내정된 홍성표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회장의 적절성 여부를 공격했다.

시당은 “홍 위원장이 40만 5630명에 달하는 회원을 거느린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회장”이라며 “그의 현직 유지 여부와 관계없이 ‘신 관권선거’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이어 “박 후보의 선대위 본부장으로 내정된 양홍규 씨 역시 대전사랑 희망연대 상임대표 출신”이라며 “박 후보는 재선을 위해 시민단체를 신 관권선거의 돌격대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성효 후보 측은 “홍성표 회장이나 양홍규 상임대표 등은 이미 현직에서 물러난 상태이기 때문에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일축했다.

선진당 김창수 의원도 이날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덕구청 공무원의 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대덕구청 공무원이 대덕 가선거구에 출마한 김금자 대전노인복지회관 관장의 사퇴를 수차례 강요했다”며 “대덕노인종합복지관과 위·수탁 계약을 한 한국기독교장로회와의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공문까지 보냈다”고 폭로했다.

김금자 관장은 “대덕구청의 담당공무원이 사퇴를 종용했으며, 재단 이사장에게도 하루에 5차례이상 전화하는 것도 부족해 직접 찾아가 관장의 사퇴를 종용해 개인적으로 고민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덕구청 관계자는 “운영·복무 규정에 따라 관장직을 유지하거나 직에서 사퇴한 후 출마할 것을 요청했다”라며 “일방적인 관권 선거 의혹 제기는 사실 관계가 전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서희철 기자 seeker@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