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표심얻기 ‘동분서주’
상태바
부모 표심얻기 ‘동분서주’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5월 04일 23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5월 05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당 대전시장 후보 어린이날 맞춤공약
6·2 지방선거에서 ‘무상급식’ 문제가 핵심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여·야 대전시장 후보들이 4일 ‘어린이날’을 앞두고 일제히 어린이·청소년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

‘부모’ 표심을 얻기 위한 선거 전략이지만, 공약 이행을 뒷받침할 예산 마련 방안이 빈약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나라당 박성효 후보는 4일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를 위해 영유아 무상보육을 실시하고, 의무교육 실현 차원에서 초·중학생 전면 무상급식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예산 마련 차원에서 전면 실시보다는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박 후보 측은 “무상급식은 일단 시작하면 중단할 수 없어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초등학생부터 시행한 뒤 2단계로 중학생까지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또 지역의 모든 보육시설을 안전보험에 가입시키고, 365일 24시간 운영하는 어린이집을 동별로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박 후보 측은 무상보육 예산 마련에 대해 “0~5세 전면 무상교육을 하려면 최소 1000억 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며 “연차별로 확대해 나간다면 특별한 재원 마련 없이 추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김원웅 후보도 이날 어린이와 관련한 공약을 공개했다.

김 후보는 “어린이에 대한 투자는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0~5세까지 무상보육 단계적 실시 △친환경무상급식 전면 실시 △아토피·천식 프리지역 선언 △어린이도서관 확대 △장애아동에 대한 지원확대 △다문화 가정 학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 지원 등을 제시했다.

김 후보 측은 “전국적으로 무상급식이 논의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지원금과 시비, 교육청에서 쓰지 않는 예산을 합치고, 토목 건설 등 불필요한 예산 사용을 줄인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염홍철 후보는 이날 △대전청소년 종합문화회관 △친환경 무료급식 및 저소득층 아이를 위한 ‘교육만두레’ △학교와 보육시설 급식의 품질 및 위생강화 △우리아이 안심학교 보내기 △글로벌 인재육성 정책 등의 교육 공약을 공개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