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공천잡음 후폭풍 예고
상태바
여야, 공천잡음 후폭풍 예고
  • 특별취재반
  • 승인 2010년 03월 30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3월 30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 일부 당원 탈당 … 민주, 후보 제외에 법적대응 선언
각 정당별로 6·2지방선거 공천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 모두 공천 후유증에 따른 후폭풍이 우려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기초단체장 공천 과정에서 보은, 영동지역의 전략공천에 반발해 일부 당원들이 탈당하는 등 일찌감치 후유증을 겪었다.

정상혁 전 충북도의원이 한나라당 공천에 반발해 탈당과 함께 지방선거 출마를 선언, 한나라당의 표 분산에 따른 고전이 예상된다.

남부지역에서 심각한 공천후유증을 앓고 있는 한나라당은 제천시장에 도전하는 최명현 전 제천시홍보체육과장과 민경환 전 충북도의원이 경선을 치른다. 도내 단체장 가운데 처음으로 경선이 결정된 이 선거구에서 한나라당이 흥행에 성공할 경우 지방선거를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 필승전략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또 한나라당충북도당 공천심사위원회는 청주시장 등 복수후보 지역에 대한 경선 여부와 경선 방식을 다음달 초까지 결정할 예정이다.

청주시장의 경우 남상우 시장과 김동기 전 인천개발공사 사장이 공천을 신청해 이 선거구에서의 경선여부가 주목된다.

이밖에 한나라당은 상당수의 선거구에서 기초의원과 광역의원들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어 공천결과에 따라서 탈당 등 후폭풍이 예상된다.

민주당도 한나라당 못지 않은 공천 속앓이를 겪고 있다.

민주당 김전호 전 단양부군수가 음성군수 선거 시민공천배심원이 선정한 3명의 경선 후보자에서 제외되자 법적 대응을 선언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번 민주당충북도당 공천심사결과에 반발하고 있는 김 전 부군수가 어떤 형태로든 음성군수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지역정가는 내다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전호 전 단양부군수의 경우 경선이 아닌 심사과정에서 탈락했기 때문에 지방선거 출마가 가능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민주당 단양군수의 경우 현재 류한우 전 충북도보건복지여성국장과 이완영 전 충북도의원 이외에 또다른 인물의 경쟁대열 합류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단양군수 공천은 일부 인사의 전략공천설까지 나오고 있으나 충북도당이 경선 원칙을 고수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청주지역 등 일부 선거구의 기초의원과 광역의원에서도 복수후보가 경합을 벌이고 있어 민주당이 때아닌 공천 후유증에 휘말릴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특별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