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지방선거서 ‘女風’ 불까
상태바
6·2 지방선거서 ‘女風’ 불까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3월 19일 0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3월 19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후보 공천 할당제 적용 참여기회 확대
후보자 기근현상 … 본선경쟁력 확보 미지수

6·2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직 의회이라는 ‘금녀(禁女)의 벽’이 허물어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기초·광역의원 공천 때 국회의원 선거구마다 여성 후보자 1명 이상을 포함하도록 공직선거법(여성후보 공천 할당제)이 개정되면서 여성 정치인이 ‘선출직’에 도전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성 불모지 ‘선출직’

그동안 지방선거를 4차례 치렀지만 선출직으로 당선된 여성 후보는 손에 꼽을 정도였다.

대전의 경우 시장은 물론 5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여성이 당선된 적은 물론 여성이 출마한 적도 드물다. 지난 5·31 지방선거 당시 열린우리당 서구청장 후보로 김용분 전 서구의원이 출마했지만 좋은 결과를 나타내지 못했다. 기초·광역에선 10명의 여성이 선출직에 도전해 4명이 배지를 달았지만, 이들 모두 기초의원이란 점에서 여성 개인의 역량 보단 지난 선거부터 도입된 정당공천제와 중선거구제 영향이 크다는 것이 정치권과 학계의 분석이다.

온전히 유권자들의 투표만으로 선출돼야 하는 광역의원 후보로 출마했던 여성 후보가 단 한 명도 없었던 것도 이런 배경 탓이다.

◆‘여성 참여 기회 확대’ 기대

이번 선거부턴 상황이 달라질 것으로 정치권은 기대하고 있다. 여성후보 공천 할당제가 이번 선거부터 적용되면서 역대 어느 선거보다 많은 여성 후보들이 선출직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대전지역 선거구별로 따져볼 때 여야 정당에서 공천한 여성 후보가 30여 명 이상 될 것으로 정치권은 예상하고 있다.

각 정당도 구색 맞추기에 들어간 상태다. 한나라당에선 김용금 전 여성단체협의회장이 서구지역에서 시의원으로 출마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으며 손혜미 서구을지회장과 최명희 서구갑지회장, 송영숙 전 충남도당 여성팀장, 윤보현 유성구의원(비례), 김지현 대덕구의원(비례)이 기초의원 출마를 희망하고 있다.

민주당에선 박영순·이나영 동구의원(비례), 정옥진 시당 여성국장, 박혜련 서구의원(비례), 이금자 대덕구여성위원장 등이 공천을 바라보고 있다. 자유선진당은 권형례 대전시의원(비례)이 재선 도전에, 한수영 서구의원이 기초의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진보신당에서도 장주용 노회찬 대표 여성문화 정책특보가 광역의원 출마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

◆숙제도 산적

법적 장치 마련으로 여성의 선거 참여 기회가 확대된 것은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현실은 그리 밝지 못하다.

정당들이 여성 후보를 공천하더라도 남성 후보들에게 밀리지 않는 ‘본선 경쟁력 확보’가 문제다.

이 때문에 여성들은 치열한 선거 현장에서 선거 경쟁을 벌여야 하는 선출직 보단 비례대표를 선호하면서 정당들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일부 선거구에선 여성 후보자 기근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정당에선 여성후보 공천 할당제를 지키면서 후보 당선율을 높이기 위해 기초의원 복수공천으로 여성을 2번으로 공천하거나 당선 가능성이 없는 지역에 여성을 공천하는 방식의 편법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 정당 관계자는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라는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며 “당선이 최우선 목표인 정당의 입장에서 선거구를 포기하면서까지 경쟁력이 떨어지는 여성 후보를 내는 것도 어렵지만, 경쟁력 있는 여성 후보를 찾는 문제도 만만찮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성단체와 학계에선 “여성의 정치 참여와 확대가 이제 뿌리를 내리는 단계이며 그 첫 단추가 이번 선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정당의 과감한 선택과 배려가 중요하다”며 “이와 함께 여성 정치인도 수동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선거 현장에서 여성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준비와 각오, 용기가 필요하다” 고 지적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