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영향있을라’ 전전긍긍
상태바
‘공천 영향있을라’ 전전긍긍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3월 18일 0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3월 18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전시의회 파행시킨 한나라당 시의원들
시의원 징계 결정한 3명 시당 공심위 포진
한나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의 6·2 지방선거 후보 공천 여부에 정가와 시민사회단체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6월 대전시당 윤리위원회가 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과정의 장기 파행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당 소속 시의원들에게 내린 징계 결과가 공천 심사 과정에서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송병대 시당 공천심사위원장은 17일 지방선거 공천 기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벌금형 이상을 받은 후보 신청자는 공천에서 배제하는 것은 물론, 신청자의 배우자까지도 이 원칙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또 현직 시의원에 대한 공천에 대해 “징계는 받았지만 다른 여러 부분도 종합적으로 배려해야 한다”면서도 “공심위 논의 과정에서 징계 부분에 대한 논의는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당 공천심사위원회 11명의 위원 가운데 3명이 지난해 시의원들의 징계를 결정한 윤리위 소속인데다, 시민사회단체들도 시의회 파행을 일으켰던 의원들에 대한 당의 판단을 예의주시하고 있어 ‘모른 척 하고 넘어가기 어렵다’는 분위기다.

공심위 나경수 위원(서구을 당협위원장)도 “시의원들의 징계 사항이 공심위 결과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며 “당권 정지 6개월 등의 무거운 징계를 받은 시의원들에 대해선 공심위의 진지한 논의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나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시당 윤리위원장으로 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과정의 파행에 대한 책임소재에 대한 조사와 징계를 진두지휘했다.

시당 윤리위는 당시 김태훈·이상태 의원에겐 탈당 권유를, 김학원(현 의장)·김영관·박수범·곽영교 의원에게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렸다. 또 오영세·전병배·김재경·조신형·오정섭·송재용·박희진·심준홍·이정희 의원 전원에게 경고 조치했다.

이 가운데 김태훈·이상태·오영세·송재용·곽영교 의원은 한나라당을 탈당한 상태다. 결국 김학원 의장 등 한나라당으로 이번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공천을 신청한 의원들은 공심위 심사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지난해 시의회가 파행을 거듭할 당시 시민사회단체들은 시민의 대표로서 의무와 책임을 망각한 시의원들에 대한 낙선·낙천운동을 전개키로 선언한 바 있다”며 “한나라당 대전시당 공심위는 공당으로써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당 공심위는 후보자 접수가 끝나는 22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 내달 중순까지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늦어도 내달 말까지는 모든 심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