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지역 이슈놓고 대전시장 후보 기싸움
상태바
세종시·지역 이슈놓고 대전시장 후보 기싸움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3월 16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3월 16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당별 첨예 대립
각 정당의 대전시장 후보 간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다.

6·2 지방선거에 출마할 정당별 후보군이 가시화되면서 각 후보 캠프별로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한 기선 제압에 나선 모양새다.

특히 야당 후보군은 세종시 논란과 지하철 2호선 건설 문제, 무상급식 등 민감한 정책 사안을 건드리면서 유력한 여당 후보인 박성효 대전시장을 옥죄고 있다.

민주당 김원웅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학교 무상 급식은 헌법 정신의 구현이며,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면서 학교 무상급식을 주장했다.

같은 당 선병렬 대전시장 예비후보도 선거 정책 공약에 포함시키는 등 학교 무상 급식을 집중 부각시키고 있다.

한나라당이 무상 급식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다, 박성효 대전시장도 이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에서 선거 이슈로 끌고 가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세종시 논란을 둘러싼 ‘색깔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 10일 이명박 대통령이 대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박 시장이 세종시와 관련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야당 후보군들은 일제히 포문을 열고 “세종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며 압박하고 있다.

야당 후보 캠프에선 “박 시장이 세종시 문제에 대해 민심을 전하지 못한 것은 직무유기”라고 비난한데 이어, 야당 국회의원들도 가세해 “쓸모없는 시장”이라고 몰아붙였다.

자유선진당 염홍철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예비홍보물에 △잇단 국책사업 실패 △엉터리 ‘성북동 투자유치’ 등 실속 없는 MOU체결 △정부·한나라당의 ‘세종시 반쪽안’ 밀어붙이기 △무리한 나무심기 등 박 시장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박 시장에 대한 야당의 십자포화가 이어지자 반격은 한나라당 대전시당이 대신 나섰다.

현직 시장이 야당 후보의 공격에 대응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점에서 당에서 ‘대리전’에 뛰어든 셈이다. 한나라당 대전시당은 지난 10일 염 후보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선관위에 수사까지 의뢰한 상태다.

시당 관계자는 "염 후보는 예비홍보물에 타 후보의 사진을 게재할 수 없는데 누구나 다 알 수 있는 캐리커처를 사용해 타 후보를 비방했고, 성북동 투자 유치 실패 주장의 경우 구체적 근거 없이 막연하게 비난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후보 간 신경전에 대해 지역 정가에선 “박 시장이 현직에 있어 야당 후보들의 공격에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지만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되면 공방은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역 정가에선 특히 세종시 문제와 관련 “한나라당 소속으로 수성에 나선 박 시장의 입장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최대 고민거리인 반면, 야당 후보들은 박 시장을 끝까지 흔들 수 있는 가장 좋은 이슈이다”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