地選 후보들 자금·인력난
상태바
地選 후보들 자금·인력난
  • 이선우 기자
  • 승인 2010년 03월 05일 00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3월 05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프마다 선거경력자·비용없어 아우성
6·2 지방선거가 석달 앞으로 바싹 다가온 가운데 정작 예비후보자들은 자금난에 인력난까지 겹치면서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3면

예비후보자 등록시기가 앞당겨지면서 선거전에 일찍 뛰어들게 됐지만 정작 예비후보 기간에는 선거비용이 보전되지 않기 때문에 무엇보다 자금 압박에 대한 고민이 깊다.

여기에 교육감 및 교육위원까지 동시에 선거를 치르는 등 선거 역사상 가장 많은 후보들이 출마를 하면서 선거 경험이 있는 베테랑급 실무자들이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늘어난 선거 기간만큼 증가한 선거 자금

지난 1월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시(市) 단위 이상에서 출마하는 에비후보자 등록 시기는 종전의 선거기간 개시일 60일 전에서 90일 전으로 앞당겨졌다. 하지만 예비후보 기간에 소요되는 경비는 선거비용이 보전되지 않는다. 때문에 예비후보들은 사무실 임대는 물론 명함과 홍보물 제작비용, 선거 사무실 종사자의 임금까지 모든 선거 비용을 자비로 충당해야 하는 실정이다.

대전의 한 구청장 예비후보의 캠프 관계자는 “출마를 결심하면서 어느 정도의 자금 출혈은 각오했지만, 사무실 임대비용과 선거 운동 과정에서 소용되는 각종 비용은 상상을 초월한다”며 “여기에 선거 기간이 앞당겨지면서 예상했던 것 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어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자금 압박을 받고 있는 일부 예비후보들은 모자란 선거 자금을 메우기 위해 고금리의 대출까지 받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거 경력자 어디 없소?

자금난 못지않게 예비후보들을 고민에 빠져들게 하는 부분이 ‘인력난’이다. 역대 선거 가운데 가장 많은 후보들이 출마하다 보니 선거 캠프에서 일해 본 경력이 있는 인력은 고사하고 단순한 업무 보조를 할 선거 사무원 조차 구하지 못해 아우성이다. 때문에 캠프마다 “사람을 구한다”며 구인난을 호소하고 있지만 마땅히 쓸 만한 인력을 구하지 못해 울상짓고 있다.

오래 전부터 선거 출마를 준비해 온 후보나 출마 경험이 있는 선출직 후보들의 경우는 선거와 관련된 ‘인맥’이 있다 보니 그나마 나은 편이다.

하지만 인지도가 없거나 처녀 출전한 후보들은 사람을 구하지 못해 친인척들을 긴급 투입해 선거 전략과 기획, 홍보 등 1인 다역을 맡기고 있는 실정이다.

대전시의원에 출마하는 A 예비후보는 “선거 캠프를 운영하는데 최소 10명 이상이 필요하지만 마땅한 인력을 찾지 못해 사무실을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며 “웃돈을 주더라도 채용하고 싶지만 그마저도 쉽지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