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영동군수 후보 공천탈락 윤주헌씨 ‘원칙 위배 내정’ 강력 반발
상태바
한나라 영동군수 후보 공천탈락 윤주헌씨 ‘원칙 위배 내정’ 강력 반발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0년 03월 04일 00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3월 04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영동군수 후보 공천 경선에서 탈락한 윤주헌 민주평통 영동군협의회장이 3일 영동군청 군정홍보실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한나라당 영동군수 후보 내정에 승복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윤 협의회장은 이날 가진 기자회견서 영동군수 공천 문제와 관련해 "6·2 지방선거 한나라당 영동군수 후보 내정을 전면 부인하고 승복할 수 없다"며 "심규철 협의회장이 결정한 공천 내정은 원칙을 위배한 명백한 위법 부당한 결정으로 사법절차를 검토, 결정된 공천의 부당성을 도당과 중앙당에 건의해 바로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같은 건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나 타 정당 입당 후 출마를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최악의 경우 탈당이라는 카드를 꺼낼 것임을 시사했다.

윤 협의회장은 "당초 1%라도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내정한다고 공표해 놓고, 2배 이상 차이가 나는 정진규 후보를 내정한 심 협의회장의 결정은 원칙을 무시한 것이어서 승복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심 협의회장이 권유한 도의원 제2선거구 출마는 윤주헌을 기만하고 두 번 죽이는 결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 정가에서는 윤 협의회장의 탈당이 현실화될 경우 당원들의 집단 탈당이 예상돼 이번 지방선거에 한나라당이 고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